default_top_notch

미통당 김효 전 예비후보 부상일 후보와 원팀 선언

기사승인 2020.03.30  16:28:21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위기 극복 미래통합당으로 하나 될 때...오영훈 믿을 수 없어, 부상일이 적임자"

미래통합당 제주시 을 김효 전 예비후보 부상일 후보와 원팀 선언을 하고 있다.

30일 4.15총선 제주시 을 선거구 미래통합당 경선 경쟁자였던 부상일 예비후보와 김효 전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통해 서로 원팀이 될 것을 다짐했다.

경선에서 승리한 부상일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효 전 예비후보는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국가 위기 극복과 변화와 혁신을 부 후보님께서 반드시 이룰 분이란 것을 확신한다" 며 "조금이나마 부 후보에게 힘을 보태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또한, 김효 전 예비후보는 "유권자 여러분들이 조금만 더 힘을 보태주신다면 제주가! 제주도민이! 제주도민사회가 현명하게 위기 극복을 할 수 있다"며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부상일 후보는 "김효 전 예비후보의 말씀처럼 미래통합당이 원팀이 되어 현재의 위기를 잘 극복하고 나아가 제주 경제 활성화를 도민 스스로가 체감 할 수 있도록 공약실천에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부 후보는 이어진 선거 전략에 대한 질문에 "이번선거는 기존 선거와 달리 코로나19여파로 많은 유권자들과 만나기 힘들고 유권자 분들도 후보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습니다. 이럴 때 일수록 유권자 분들 속으로 더욱 다가가야 하고, 투표장에 가지 않아 발생하는 사표를 막는 것이 이번선거의 핵심이라 생각한다"며 "그러기 위해서 유권자분들께서 감동할 수 있게 해 유권자분들의 마음을 얻을 것이다. 이번 선거에서 기필코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