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위성곤 후보 등록 "사회 대통합 실현"

기사승인 2020.03.26  14:54:11

공유
default_news_ad1

4.15총선 서귀포시 위성곤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이 26일 서귀포시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후보자로 등록하고 "사회 대통합을 실현하겠다"고 총선승리 의지를 다졌다.

위성곤 후보는 "강정해군기지, 영리병원 문제에 이어 제2공항, 예래 휴양형 주거단지 등 제주사회 갈등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며 "지난 4년간 발로 뛰어온 현장정치와 진정성 어린 소통의 경험을 토대로 사회대통합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는 "개발사업에 지역현안에 이르기까지 주민들의 집단지성으로 갈등을 풀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며 "갈등을 조정하거나 풀 수 있는 책임과 권한이 있는 사회적 기구 설치 등을 통해 상생하는 공동체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위 후보는 "4.3특별법안이 여전히 국회 계류중인 상황이 유족과 도민들께 송구하다"며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그리고 사회대통합을 위해서도 4.3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위 후보는 "감귤 등 1차 산업을 핵심미래 산업으로 육성하고 소상공인들이 신명나게 일할 수 있는 풀뿌리 경제를 혁신해 나가겠다"며 "주민모두가 건강하고 아이들의 미래가 새로워지는 교육·의료 환경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위 후보는 "제주대 약대 유치, 서귀포 바이오·생약의 메카 육성, 국립 한국예술종합학교 국제문화예술 클러스터 유치 등 서귀포의 혁신적 비전을 구체적으로 실현하겠다"며 "선거운동기간 마지막 한걸음까지 최선을 다해 뛸 것이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선거만이 2020-03-27 11:00:09

    제주 이 좁은 곳에서도 파벌이 있다. 제주 서부 민주당 도의원들이 중국인 노름판 개발할때 지역 경제 살린다고 찬성하였다. 제주시내 대형 중국 쇼핑 복합 노름판도 제주시 민주당 도의원이 찬성하였다.

    그런데, 동부에 공항 만들면, 제주시 상권 죽고 서부 땅값 떨어진다고 하니,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제2공항 건설이 환경 파괴 한다고 하네. 참나.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얼마나 위선적인지..웃기는 놈들이다.

    그런데, 왜 중국인 노름판 유치를 한다고 한라산 산허리를 잘라 먹었냐?신고 | 삭제

    • 맨날 4.3 미깡 2020-03-26 16:23:54

      가졍 말햄나 매날 선거철마다 미깡 1차산업 경쟁력? 장난햄나? 작년 미깡값 보고도 또 그런말해졈나?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