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7번째 확진자, 집에서 자발적 격리 확인

기사승인 2020.03.26  11:37:02

공유
default_news_ad1

- 택시기사 3명…항공기 탑승객·승무원·발열감시원 격리조치 중

원희룡 제주지사는 26일 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열고 "7번째 확진자는 스스로 집에서 엄격한 자가격리를 잘 지켜온 덕분에 동선 및 확산이 최소화 됐다"고 밝혔다.

제주출신 유럽 유학생 코로나19 제주 7번째 확진자 A씨는 엄격한 자가격리를 지켜온 덕분에 확산이 최소화 됐다. A씨는 현재까지 무증상이며, 기저질환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유럽에서 제주로 오는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7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인 A씨에 대한 2차 역학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A씨는 지난 3월 25일 오후 11시 30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제주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도의 역학조사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월 23일 유럽에서 출발하고 두바이를 경유하는 항공편을 이용해 이튿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A씨는 이어 이날 오후 8시 50분 김포 출발 아시아나 항공편(OZ8997)을 이용해 같은 날 오후 10시 제주도에 입도했으며, 택시를 이용해 제주 시내 소재 집으로 귀가했다.

또한 A씨는 입국 당시 유럽입국 무증상자로 분류돼 능동감시 대상이었으며, 가족 없이 혼자 집에 머무르며 스스로 자가격리를 지켜온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3월 25일 오전 10시께 택시를 이용해 제주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은 후 택시를 이용해 귀가했다. 제주도는 A씨가 이용한 택시기사 3명을 격리조치 했으며, A씨의 자택과 택시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마쳤다.

이와 함께 도는 A씨가 입도 당시 접촉했던 비행기 승객 28명과 승무원 2명, 발열감시원 2명에 대한 신원을 확보하고 격리 조치 중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제주도민 2020-03-26 15:51:34

    얘는 그래도 외국에서 들어왔다고 자가격리 잘 했네... 잘했어....
    외국은 상황이 더 심각하니까 집으로 돌아오는게 어떻게 보면 당연할 수 있고, 자기가 보균자일수있다는 생각으로 자가격리 잘 했으니까 뭐라할수없고 쾌유했으면 좋겠습니다.
    대신 미국유학생은 뚜들겨 패야됨. 뇌는 그람 수 채우려고 들고다니니? 걔는 처벌받아야된다 정말.ㅋㅋㅋㅋㅋㅋ 증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관광 제대로 즐기고 ^^~ 수영도 하셨던데 ㅋㅋ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