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해경서, 스크루에 로프 감긴 선박 구조

기사승인 2020.03.25  14:57:25

공유
default_news_ad1

- 3시간 수중 작업 끝에 로프와 어망 제거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제주해양경찰서(서장 고민관)에서는 지난 24일 제주 차귀도 남서쪽 약 130km 해상에서 바지선을 끌던 예인선이 스크루에 로프와 어망이 감기면서 이동이 불가능하다는 구조요청에 3시간에 걸친 수중 작업으로 안전하게 구조했다고 25일 밝혔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제주해경 소속 경비함정이 이어도 부근 해상경비 중 부산선적 400톤급 예인선으로 부터 통신망으로 해양경찰을 찾는 것을 알게 됐다.

예인선 C호(400톤급)는 3월 22일 중국 여파항에서 바지선 K호(5000톤급)에 1800톤 상당의 선박 구조물을 싣고 거제도로 향하던 중, 제주 차귀도 남서쪽 130km 해상에서 스크루에 부유물이 걸리면서 꼼짝도 할 수 없다며 구조를 요청했다.

이에 제주해경서 1500톤급 함정은 현장으로 이동하여 잠수요원 2명이 입수해 3시간 가까운 수중 작업 끝에 예인선 좌.우현 스크루에 감긴 어망과 로프 약 30kg을 제거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봄철 농무기와 요즘 해상에 떠다니는 부유물과 괭생이모자반이 많이 보이고 있다"며 항해 시 철저한 견시를 통해 안전운항을 할 것을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