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문예재단 이사장 재공모 '잡음' 확산

기사승인 2020.03.13  10:51:29

공유
default_news_ad1

- 임추위 최종후보 2명 추천…道, 재추천 요구 공문
민예총·주민자치연대 "지사 측근 낙하산 인사 꼼수"

지역 문화예술계의 핵심인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공모를 놓고 잡음이 심화되고 있다.

문예재단 임원추천위는 이달 공모절차에 따라 이사장 후보 15명 가운데 2명을 추천했지만 최종 임명권자인 원희룡 지사는 재추천을 문예재단 측에 공문으로 요구했다.

이를 놓고 심사 과정에서 탈락한 원 지사의 측근에 대한 낙하산 보은인사 의혹이 제기되며 문화예술계의 반발이 심해지고 있는 상황.

앞서 지난 12일 제주민예총은 성명을 통해 "심각한 우려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측근 인사를 앉히기 위한 수순이라면 '문화예술섬 제주'를 표방하는 도정의 문화예술정책은 그야말로 위선"이라고 반발했다.

특히 "이번 재공모가 현장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지역문화예술계에 대한 이해가 전무한 측근 인사를 기어코 이사장으로 선출하려 한다면 제주문화예술 생태계를 무시하는 행태"라며 '반문화적 폭거'라고 규정짓기도 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도 13일 성명을 통해 "이사장 재공모를 두고 벌써부터 낙하산 인사 우려를 낳고 있다"며 "원 지사가 핵심 측근이 최종후보에 포함되지 못하자 '적격자가 없다'는 이유로 재추천을 요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임추위에서 추천한 인사 중 적임자가 없었던 것인지, 원 지사의 사심이 반영된 것인지 알 길이 없다"며 "배경에는 원 지사의 핵심측근이 최종 후보에서 탈락하자 문화예술계 주변에서는 재공모설이 나돌았고, 결국 소문이 현실이 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원 도정은 민선6기 출범 초기부터 민선7기 지금까지 낙하산·보은 인사 논란에 시달려왔다"며 "자질과 전문성이 검증되지 않은 낙하산·보은 인사는 청산돼야 할 적폐며 도민들이 위임한 인사권을 남용, 권력을 사유화 하는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번 재공모 결정이 원 지사의 측근을 재단 이사장직에 앉히기 위한 꼼수였음이 드러난다면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다"고 경고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