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올봄 예정됐던 ‘들불축제·왕벚꽃축제’ 취소

기사승인 2020.02.23  13:55:34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위해 도내 모든 행사 중단
마을행사 포함 행정·민간단체 연기 또는 취소...공공건물도 사용금지

원희룡 제주지사와 고희범 제주시장, 양윤경 서귀포시장은 23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공동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확산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도내 모든 행사를 일시 중단키로 했다.

제주도가 코로나19 확진자 잇따른 발생에 올봄 예정됐던 모든 축제행사 등을 취소했다.

원희룡 제주지사와 고희범 제주시장, 양윤경 서귀포시장은 23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공동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확산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도내 모든 행사를 일시 중단키로 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열릴 예정인 제주들불축제와 제주왕벚꽃축제 등은 올해 수많은 우여곡절 끝에 결국 열리지 않게 됐다. 이번 결정은 원희룡 도지사가 21일 발표한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비상사태 선포의 후속조치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는데다 제주에도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집단행사 감염병 예방을 위한 행사 운영방안 강화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됐다.

도는 지난 21일 기존 내용보다 강화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한 각종 행사운영 가이드라인(3차)를 마련했다.

우선 도는 행정기관 주관행사를 당분간 연기하거나 취소한다. 외부인이 참여하는 각종 회의와 설명회, 보고회, 축제, 공연, 교육, 훈련, 시험 등 명칭을 불문해 모두 연기 또는 취소할 방침이다.

또한 도청 산하 각종 위원회 회의도 연기하거나 취소한다. 다만 불가피하게 개최가 필요한 경우 서면회의로 대체한다.

내부회의는 가급적 영상회의로 대체하며, 개최해야할 경우에도 최소한으로 축소해야 한다.

마을행사 등 민간단체 주관행사는 행정기관 주관 행사에 준해 연기나 취소하며, 개최가 불가피할 경우 행사 규모를 최소화하고 관련 부서 등과 사전 협의 후 방역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민간단체 행사 개최 시에도 도‧행정시‧읍면동 청사, 체육관, 문화센터 등 공공건물 사용이 금지된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