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문윤택 예비후보 “코로나 확산 시 음압병실 부족”

기사승인 2020.02.21  17:48:56

공유
default_news_ad1

- 병실 전체 음압병동으로 활용하는 대비 방안 시급

문윤택 제주시 갑 예비후보

4.15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의 더불어민주당 문윤택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내고 ‘코로나 19의 제주지역 대규모 확산에 대비한 음압병실의 확보와 방역 전략의 전환’을 제안했다.

문윤택 예비후보는 “제주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감염의 우려가 시작됐다”며 “대구 경북 지역에서 보듯이 대규모 지역감염이 현실화 될 경우 제주에는 음압병실, 역학조사관 및 의료진 등이 턱없이 부족해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문 예비후보는 “도내에는 13개의 음압병실이 있다. 제주대학교 병원 4층 3개 병동에 격리병실 33개를 추가로 확보했지만 음압병실은 아니다. 자체 음압병실이 부족할 경우 대구, 경북 지역은 인근 부산, 울산, 경남 등으로 분산 이송이 가능하다. 하지만 고립된 섬인 제주도는 이마저도 어렵게 된다”는 우려를 나타냈다.

또한“역학조사관 부족 문제도 대책이 필요하다”며 “ 현재 제주도에 있는 감염 질병 역학조사관은 2개 팀 총 7명인데 감염내과 전문의는 6명에 불과하다. 대규모 지역 감염 사태에 대처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대규모 지역사회 감염에 대비하여 제주의료원과 서귀포의료원 전체를 격리 병원으로 지정하고 병실 전체를 음압병동으로 만들 수 있는 대비 방안도 미리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제주도의 방역전략도 전환이 필요하다며 △대형병원으로 환자가 몰리지 않도록 의료기관별 업무분담 체계 재정비 △경증 의심환자의 선별진료를 보건소로 일원화하고 지역별 보건소를 다량의 신속 검사가 가능한 진단 센터 전환 △호흡기전용 외래창구를 운영할 수 있는 안심병원을 지정·운영 △일반의료기관 응급실은 감염환자를 감별하는 병원내 방역망으로 활용해 의료기관 내부로의 전파를 차단할 것 등의 구체적인 대책을 내놨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