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원희룡 지사 “코로나19 추가 확산 막을 것”

기사승인 2020.02.21  13:21:36

공유
default_news_ad1

- 21일 원 지사, 위기 극복을 위한 담화문 발표

원희룡 제주지사는 21일 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제주 첫 확진자 발생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한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제주도에 첫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 초비상이 걸렸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1일 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제주 첫 확진자 발생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한 담화문을 발표했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에서 코로나19 첫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며 “그 동안 많은 노력 속에서도 발생한 일이기에 안타깝지만 추가 확산을 막고, 이 사태를 조속히 벗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미 확진자가 발생한 군부대는 전 부대원과 시설에 대한 격리 조치 및 소독 조치를 완료했다”며 “또한 확진자 이동 동선에 있던 택시와 편의점에 대해서도 휴업 및 소독, 자가 격리 조치를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확진자가 탑승했던 항공편에 대해서도 명단을 모두 파악했으며 항공기에 대한 소독 및 밀접 접촉자에 대한 자가 격리 등의 조치도 한 상태”라며 “이번 대구 집단 감염 사태의 전파지로 알려진 신천지 교회와 관련해서도 행정과 자치경찰 합동으로 도내 관련 시설 현황 파악 및 현장방문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가적으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대구교회 방문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앞으로 가장 기본으로 돌아가 취약할 수 있는 선별진료소와 도내 병·의원에 대한 재점검을 하고, 마스크와 소독제를 충분히 보급하겠다”며 “특히 도내에서 유사 증상자가 발생할 경우 그 증상의 정도에 따라 음압병실과 1인 병실, 또는 대규모 격리시설 등에 체계적으로 분산해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 지사는 “만약의 확산사태에 대비해 음압병실과 1인 병실을 추가적으로 확보하고 있으며 제주도 인재개발원 및 일반 숙박시설 등의 활용을 통한 대규모 격리시설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예를 들었다.

이어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제주경제는 심각한 위기를 맞게 된다”며 “앞으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이번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원 지사는 이날 오전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도내 모든 관공서, 관광지, 읍면지역등에 다수인이 손을 거쳐가는 모든 지점과 물건들에 대해서 철저히 소독하고 방역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들불축제 등 대규모 행사와 관련해서는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시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개백구 2020-02-22 14:55:01

    현시점에서 코로나 확산 및 소멸은 항공기와 여객선 전면 금지가 답이다
    그것도 한달정도 장기간 스톱시키며, 최소한 인원만 이동할수록 하며,
    물자수송은 허락하되 각 물자마다 소독하여 보내는고 받는게
    최선의 방법이라 생각됩니다 아울러 제주 지역사회에
    마스크를 필수불가결의 용품으로 지정하여
    중국이 아닌 도민에게 무상제공 하도록 하라
    그리고 이걸 끝이 아닌 시작으로 ......................
    외국인 무사증 제도가 폐지가 답이다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