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위성곤 “제주경제 살리기 정부 지원 필요”

기사승인 2020.02.20  16:20:07

공유
default_news_ad1

- 20일 국회 산자위에 강력 촉구...‘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검토
관광호텔 등에 대해 산업용 전기요금 적용도 요청
성윤모 장관 “지자체가 신청하면 검토, 전기료는 한전과 협의”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

위성곤 국회의원(서귀포시)이 코로나19로 인해 제주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차원의 신속한 지원과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위성곤 국회의원은 20일 국회에서 개최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수출입 감소와 관광산업 침체에 따른 내수경제 위축으로 인해 기업뿐만 아니라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특히 제주의 경우 중국인 관광객 및 내국인 관광객 감소로 인하여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급감해 지역경제가 큰 어려움에 봉착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제17조에 따른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과 관광호텔에 대한 산업용 전기요금 적용 등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방자치단체가 요건을 갖추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신청을 하면 검토하겠다”며 “관광호텔을 포함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하고, 산업용전기요금 적용은 효과 등을 검토해 한전과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또한 위성곤 의원은 “제주지역 외식업체들의 평균고객 감소율이 38.4%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운영해 왔던 전통시장 중 하나인 서귀포 올레시장의 경우 관광객의 발길이 끊긴 상황”이라고 경영안정자금 확대 등 정부차원의 추가지원책을 주문했다.

국내관광수요 창출을 위해 예정돼 있는 봄여행주간(5월 30일~6월 14일)을 다음달로 앞당겨 시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해 달라고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위 의원 의견에 적극 동의하며 2차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며 “관광업과 숙박업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위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을 비롯한 제주경제 전체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제주도민들과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제주시민 2020-02-24 21:09:23

    농민들은 농사 안되면 풍수해 보험들라 ,농사지을땐 저리로 허라, 농사지어난 땅 팔때는 비과세 해주고.
    상인들은 사업안된다 뭘 해주십니까???신고 | 삭제

    • 제주 총각 2020-02-24 11:19:21

      제2공항 빨리 돈끌어와 경제를 살리십시요신고 | 삭제

      • 개백구 2020-02-22 14:57:07

        아이디어는 좋으나 숙박업에 국한된게 아쉽습니다
        한정된 예산도 이해하고 ... 어렵네이 ...
        좀더 고생합써 ...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