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허용진 예비후보 “보수후보 조기 단일화” 촉구

기사승인 2020.01.21  12:17:49

공유
default_news_ad1

- 진보 정당 20년 독주체제 심판은 유권자들의 준엄한 명령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귀포시 선거구에 출마 준비중인 허용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62)는 21일 오전 서귀포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 정당 20년 독주체제를 종식시키기 위해서는 범보수후보 단일화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귀포시 선거구에 출마 준비중인 허용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62)는 21일 오전 서귀포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 정당 20년 독주체제 심판은 유권자들의 준엄한 명령”이라며 “범보수후보 조기 단일화로 조속한 보수 대통합 이뤄내자”고 밝혔다.

허용진 예비후보는 이날 “민주당 독주 20년의 실정을 심판하기 위해 보수후보 단일화라는 유권자들의 준엄한 명령을 실천하겠다는 의지를 알리고자 비장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말문을 열었다.

허 예비후보는 “현실을 외면한 채 이념적 이상에만 매몰된 아마추어적 정책, 그리고 지난 20년 동안 서귀포시를 이끌어 온 진보 정치인들의 무능으로 서민들은 경제적 위기의 한계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관광산업 경기가 바닥을 드러낸 지 오래고, 포크레인 등 건설장비는 녹슬어 가고 있으며, 감귤은 생산단가에도 못 미치는 황당한 가격에 거래되는 등 산업기반이 뿌리채 흔들리고 있다”며 “게다가 제2공항 건설사업은 지지부진하고, 헬스케어타운과 에래휴양단지 사업의 정상화는 기약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것이 우리가 처한 암울한 현주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허 예비후보는 “특히 무소속 강경필 예비후보에게 제안한다”며 “범보수 예비후보 단일화에 응할 의사가 있다면 다소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빠른 시일 내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유권자들에게 단일화의 의지와 진정성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보수야권후보 단일화를 이뤄내려면 정통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경선을 해야 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다음 예비후보들간 협의를 통해 투명하고 공정한 방식으로 아름다운 경선을 실시하고, 그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하고 단일 후보의 당선을 위해 모두가 발벗고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일 강경필 예비후보(56)도 범보수 후보 단일화를 촉구한 바 있다.

4·15 총선 시계바늘이 빨라지고 있는 가운데 범보수 단일화에 더욱 무게가 실리고 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