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제2호 공론화 의제 확정

기사승인 2020.01.20  17:47:40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교육청, 충분한 공론화 과정 거쳐 진행…내달 7일 세부 공론화 방향 및 방안 논의

교육부가 2025년까지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가운데 제주의 유일한 제주외국어고등학교의 일반고 전환이 공식 추진된다.

제주도교육청은 20일 전국 처음으로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을 공식 추진하기로 하고 제주교육공론화 2호 의제로 제주외국어고등학교 일반고 전환 모형을 확정했다.

앞서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는 지난해 첫번째 의제로 교육개선 문제를 채택해 도민의견을 수렴한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제주외고의 일반고 전환’ 의제는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의 공식적인 두 번째 의제다.

현재 거론되는 전환 모형은 두 가지다. △제주외고를 ‘제주시 동(洞)지역 평준화 일반고로 전환’△지금의 자리에서 ‘읍면 비평준화 일반고로 전환’이다.

이번 의제는 지난 17일 제주도교육청 상황실에서 열린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 2차 회의를 통해 채택됐다.

이와 관련, 이석문 교육감은 지난해 말 제주도의회 교육행정질문 등에서 도민 공론화를 통해 일반고 전환 모형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 외에도 예비의제로 △제주영어교육도시 추가 국제학교 설립 △방과후 수업 시간당 강사료 전환 폐지 △초등 1~2학년 영어 방과후 수업 개설 △아라지구 초등학교 신설 등 11개 의제들이 접수됐다.

이번 의제 채택으로 오는 2월 7일 열릴 제3차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에서 ‘제주외고의 일반고 전환’을 위한 △여론조사 방법 △도민참여단 규모와 운영 방안 설정 △공론화 심의 방안 등을 심의·의결하게 된다.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제2호 공론화 의제가 확정됨에 따라 제주외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 위한 절차를 공식 추진할 것”이라며 "정부가 밝힌 2025년보다 이른 시기에 일반고 전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공론화 절차를 차근차근 밟아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제주외고의 일반고 전환을 두고 의견들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우선 제주외고가 동지역 일반고로 결정이 되면 현재 애월읍에 위치한 제주외고가 학교를 제주시내로 이전해 새로운 또 하나의 고등학교가 신설되는 셈이다.

이렇게 되면 기존 8개의 평준화 일반고가 9개로 늘어나고, 이전할 위치는 연동이나 노형동 인근이 유력시 되고 있으며, 제주외고의 특성을 살리기 위해 외국어 특화 과정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또 하나의 모형인 제주외고가 '읍면지역 비평준화 일반고'로 결정이 되면, 현재 제주외고가 제주시 애월읍 고성리에 위치하고 있어 '고성고등학교'로 변경하고 기존의 기숙사 시설 운영을 통해 작은학교의 이점을 살리는 방향으로 운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도교육청은 이번 최종 전환 모형을 결정하기 위해 도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충실한 공론화 과정으로 도민들이 합의하는 전환 모형을 도출하겠다는 입장이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