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박희수 "제주시갑 전략공천 있을 수 없는 일"

기사승인 2020.01.15  10:42:08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략공천' 합리적 명분없다...무소속으로라도 끝까지 갈 것"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박희수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가 중앙당의 전략공천과 관련해 반발하고 나섰다.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박희수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가 중앙당의 전략공천과 관련해 반발하고 나섰다.

박희수 예비후보는 15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시 갑지역에 대한 전략지역 지정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역 정서와 지역주민의 결정권한을 무시하고 중앙에서 일방적으로 특정인을 지정해 지역의 후보로 내세운다면 지난 도지사 지방선거에서의 패배를 재현할 수 밖에 없으며 제주도 국회의원 선거 전체를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의 합리적인 절차와 과정을 준수하리라 생각한다"면서 "갑 지역에 대한 후보자들 간의 경선은 당연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선을 통해서 지역주민이 결정한 결론은 누구나 받아 들일 수 있으나 중앙당의 일방적 결정은 후보자만이 아닌 도민들도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오늘 중앙당이 결정하는 절차와 관련해 도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결과가 도출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오직 특정 개인을 위한 민의 왜곡이 아닌 지역주민들에 의한 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후보자간의 경선 제도를 시행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이러한 염원이 왜곡될 경우에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밀실야합에 의한 전략공천을 주도한 세력들에 있음을 경고하며, 오늘의 결과에 따라 향후 더욱 더 발전된 더불어민주당의 선거제도가 정착될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이렇게 전략공천에 대해 반발하는 이유는 전략공천 나오기 전에 실질적으로 도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현지실사라던지 이런 것들이 있은 연후에 한다면 제가 명분이 있겠나?" 라며 "제가 알기로는 조만간 여론조사가 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 결과가 나온 다음에 이런 전랙공천을 하겠다면 그 결과에 따라 인정하겠다"고 답했다.

현직 도의원의 출마의사 번복한 사례에 대해 전략공천에 의한 결정이라고 보는 것에 대해서는 "이일과 관련이 없을 것으로 본다. 그분과 여러차례 통화시도를 했으나 통화가 되지 않고 있어 정확한 내막은 모르겠다"면서 "합리적인 추측에 의하면 바로 엇그제까지 출마한다고 했다가 갑자기 포기한다는 내용을 들었을때 전략공천 떄문에 이런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모든수단을 강구한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여지를 남겨놓겠다. 끝까지 간다는 말만 하겠다. 탈당까지 고려 중"이라며 "공천을 못받으면 출마를 못하는데, 출마를 위해 눈물을 머금고 당을 나와 무소속으로 선거에 임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