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관광 새로운 비상…다시 1500만 돌파

기사승인 2019.12.26  15:56:24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비행태도 지역 전반 분포 … 5개동에서 13개동으로 확대
질적성장 통한 지속가능한 제주관광 경쟁력 제고

제주도를 찾은 은 관광객이 지난 25일을 기점으로 1500만명을 넘어섰다.

제주도에 따르면 이는 2016년 역대 최고치인 1585만 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방문객 수이다. 이러한 추세라면 연말까지 1520여만 명이 입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총관광객은 1502만 명으로 지난해 대비 6.6% 증가하였고, 이중 내국인관광객은 1332만 명, 외국인관광객은 170만 명으로 각각 3.4%, 41.1% 증가했다.

그동안 제주관광은 사드와 관련한 중국인 관광객 급감에 내국인관광객까지 동반 감소하면서 침체기를 겪어왔다.

그러나 이번 관광객 1500만명 시대 재진입은 1차산업과 건설업의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관광산업이 제주 지역경제의 활력을 이끌어낼 수 있는 중추역할을 하고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난 12월 16일 발표된 한국은행 제주본부의 실물경제동향에 따르면, “최근 제주경제는 소비가 관광호조로 견조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고용상황도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 2018년 관광조수입(잠정) 6조 5390억원을 업종별로 분석해 보면 매출액의 67%정도가 음식업, 숙박업, 소매업 등 서비스업 대부분의 사업체에서 발생하고 있었다.

내년 발표될 2019년 관광조수입은 연도별 증감상황과 3차산업 비중 확대 등을 고려할 때 7조원 수준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방문 관광객의 소비행태도 지역전반에 걸쳐 이루어지면서 관광으로 인한 도민체감도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도내 읍․면․동별 관광객 카드 소비실태를 조사한 결과, 연간 500억원이상 소비가 발생한 읍․면․동은 2012년 5개지역(연동, 용담이동, 색달동, 노형동, 표선면)에서 2018년 13개지역(5개지역 포함. 성산읍, 조천읍, 애월읍, 서귀동, 안덕면, 중문동, 한립읍, 구좌읍으로 늘어났다.

개별여행 증가와 맞물려 연도별 증가추이를 감안하면 2019년도에는 더 많은 지역으로 카드소비가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제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만족도도 높아졌다.

관광전문 소비자조사 회사인 ㈜컨슈머인사이트의 ‘2019 여름 휴가 여행조사’에 따르면 제주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중 4년 연속 종합만족도 1위를 기록하면서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임을 확인해 주고 있다.

지난 7월 발표한 문화체육관광부의 ‘2018 국민여행조사’에서도 제주가 관광숙박여행부문 ‘전반적 만족도’에서 전국에서 수위를 차지했다.

또 제주관광은 올 한해 국제 네트워킹 차원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일구어냈다.

제주자치도와 UN WTO(세계관광기구)는 상호 연대를 기초로 158개 회원국에 제주관광 온라인 홍보를 추진하는 한편, 2020년 섬관광정책포럼 세미나를 공동 개최하기로 합의하는 등 제주관광의 국제 위상을 한층 높였다.

지난 9월 CNN 인터넷판에서는 제주가 아․태지역 5대 추천여행지로 선정됐으며, 또한 12월에는 글로벌 시장조사기업인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이 발표한 세계 100대 관광도시(95위)에 제주가 포함되면서 국제이미지 확산에도 일조하고 있다.

이처럼 제주 관광객 1500만명 돌파와 함께 이에 걸맞는 제주관광의 경쟁력은 무엇보다 질적성장 정책에 근간을 두고 있다

개별여행 확대, 저가관광개선 및 시장다변화를 핵심과제로 하여 온라인중심으로 마케팅방식의 획기적인 전환, 고부가가치 상품개발과 지역관광 콘텐츠 개발, 송객수수료 제도 개선, 시장별(도약시장, 관심시장, 신흥시장 등) 전략적 마케팅 및 국제 직항노선 확충 등의 분야에서 다각적인 정책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제주도 강영돈 관광국장은 “내년 초부터 관광예산 513억원을 조기투입해서 관광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 국장은 “특히,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관광정책 수립과 마케팅뿐만 아니라 관광시장 위기관리 및 도민체감도와 관광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해가겠다”고 강조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도민 2019-12-28 09:50:17

    중국 관광객이 많이 와신가?
    방문국가 분포도 써주지
    중국 관광객 의존도는 많이 낮춰야 할것임
    불체자 증가율도 요즘 높아졌다고 하니 제주경제와 치안 둘다 잘해보게마씀신고 | 삭제

    • 우근민이 망쳤다 2019-12-27 14:47:54

      제주도 땅값 엄청 뛸거다 다시신고 | 삭제

      • 입도세 2019-12-26 18:29:19

        입도세 걷어서 세수도좀 확충하고, 관광객수도 줄이고, 관광객 질도 높이고, 제주도의 관광수준도 높이자. 제주도민의 삶의 질도 높이고.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