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도, 내년 지방어항건설·정비사업 조기 발주

기사승인 2019.12.10  20:42:21

공유
default_news_ad1

- 어항 기본시설, 기능시설, 안전시설 등 130억 투입

제주도가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및 이월 사업 방지를 위해 2020년도 지방어항건설·정비사업을 조기에 추진한다.

내년도 조기발주 대상은 지방어항건설, 유휴어항 리모델링사업 등 7개사업(14개 어항) 130억원으로 올해 실시설계용역을 발주해 내년 5월 완료 예정으로 시행중에 있으며 상반기 중 행정절차 이행 및 공사착수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년에 추진할 주요어항건설 사업은 어항을 단순기능에서 다기능 복합어항으로 개발하기 위한 ▲지방어항건설사업 6개항·44억원 ▲어항 리모델링으로 해양관광 및 어촌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해양관광 리모델링사업 2개항·10억원 ▲노후된 어항시설 보강 및 어항기능 보강으로 어항기능의 효율성 확대를 위한 지방어항정비사업 2개항 2억원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조성에 따른 관광객 증가에 대비한 해양·레저 기반시설 확충사업인 해양관광테마 강정항 조성 사업 24억2,000만원 ▲민·군 복합형 관광미항 주변 어항정비를 통한 어선 안전 수용 및 어업인의 생산활동 지원사업인 민군복합형 주변 어항정비사업 2개항·40억원▲어항 내 배후부지의 휴식, 체험 등 관광 특성화 개발로 어촌 어항의 경쟁력 강화 사업인 신천항 어촌·어항 관광특성화 사업 8억원 등이다.

이 밖에 항내 이용객 중가에 따른 안전에 취약한 각종 위험이 노출됨에 따라 안전예방시설사업인 도내 항표구 안전사고 예방시설사업 2억원 등이다.

제주도는 상반기내에 조기발주대상 사업의 90% 이상을 발주하고, 60%이상의 자금을 집행해 재정 신속 집행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해 나가기로 하였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