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이낙연 총리 “4‧3특별법 연내 통과에 최선의 노력”

기사승인 2019.12.01  11:38:57

공유
default_news_ad1

- 29일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4‧3관계자들과 오찬 간담회

29일 이낙연 국무총리는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4‧3관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국회 계류중인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이 연내에 통과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9일 “국회 계류중인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이 연내에 통과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낮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송승문 4‧3유족회장과 장정언 고문,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 홍성수 4‧3실무위 부위원장, 이규배 4‧3연구소 이사장, 정연순 4‧3범국민위 이사장 등 4‧3관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약속했다.

총리재직 최장수 기록을 세우고 있는 이 총리는 12월 교체설을 의식해서인지 “나중에 후회하는 일이 없도록 임기내 통과할 수 있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다짐했다.

양조훈 이사장과 송승문 유족회장 등은 “연로하신 생존희생자와 유족들의 한을 조금이라도 풀어드리기 위해 이번 정기국회내에 4‧3특별법 개정안 통과가 절실하다”면서 “국회 상임위 심의과정에서 행안부와 기재부 등 정부부처가 반대하는 일이 없도록 총리께서 직접 챙겨줄 것”을 건의했다.

이날 오찬 간담회에 남평오 총리실 민정실장, 이재관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이 배석했으며, 이 총리와 평소 친분이 두터웠으나 지난해 작고한 고 양용해 전 북부예비검속유족회장의 동생(양봉해)과 장남(양재석)도 자리를 같이해 눈길을 끌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