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원희룡 지사 머리 좋은 분이 왜 그런 실례를"

기사승인 2019.11.28  18:20:55

공유
default_news_ad1

- 송재호 위원장, 문 대통령 '남자 박근혜' 발언한 원지자 향해 쓴소리

송재호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송재호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원희룡 제주도지사에 쓴소리를 내뱉었다.

송재호 위원장은 28일 오전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27일 원지사가 아시아포럼 21'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수위 높은 발언한 것과 관련해 "버르장머리 없이 그러면 되겠느냐"며 강력한 쓴소리를 날렸다.

그러면서 송 위원장은 "남자 박근혜 발언과 관련 말들이 많은데 간단히 말하면 버르장머리 없이 그러면 안 된다"며 "또 소통이 안되는 고집이 센 사람으로 묘사한 것에 대해서도 정면으로 반박했다.

송 위원장은 "소통이 안되는 고집이 센 사람은 잘못 알려진 것"이라며 " 소통 방식이 다르다. 절대 언론에 (일부러 누구처럼)노출시키거나 잘난 척 하지 않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역 228개 기관장들에게 서울로 오라가라 하지 말라고 해서 오히려 제가 매일 KTX타고 다니느라 힘들다"고 말했다.

또한 송 위원장은 "서면보고가 아니라 대면보고를 좋아하신다. 법조인이시다보니 2페이짜리 보고서로는 만족하지 못하셔서 항상 첨부자료를 요구하셔서 그런 것"이라며 "사실, 시뮬레이션 준비도 없이 국민과의 대화를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송 위원장은 "왜 사실도 확인하지 않고 발언을 했는지 안타깝다"며 "자칭 보수 지역인 대구가 아니냐. 자기 진영에 호소하고자 지어낸 말로 비춰진다. 머리 좋은 분이 왜 그런 실례를 했는지 모르겠다"고 발언의도에 대해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날 원희룡 지사와도 만나 이 얘기를 나눴느냐는 질문이 던져지자, 송 위원장은 "너무 나갔다고만 전했다"고 말했다.

기자단에서 내년 총선에 출마의향을 묻자 송 위원장은 불출마를 선언했다. 도지사 선거 관련 질문에서도 그는 오히려 "보궐선거가 있다는 것"이냐고 반문하며 정치계에 발을 들이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한편 원지사는 지난 27일 대구 수성관광호텔에서 개최된 '아시아포럼 21'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야권이 통합되면)자유한국당에 입당할 것을 예고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남자 박근혜 같다"라는 수위 높은 발언을 해 빈축을 샀다.

또 문 대통령을 특정한 문제에 굉장히 고집이 세고 서면 보고를 좋아하는 것도 특성"이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로마노프 2019-11-29 03:02:44

    원희룡 지사님의 발언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정말 맞는 말이고 절실히 느끼고 있다. 아니, 오히려 박근혜 대통령보다 무능하고 괴팍학 욕망덩어리 문죄인신고 | 삭제

    • 김철수 2019-11-29 00:54:46

      야 원희룡 니가 공중파에 나오니까 마치 연예인 이라도 된듯 느껴지냐? 어디 버르장머리 없이 대통령에게 막말을 하냐? 그래 없는데서 욕은 얼마든지 이해는 하겠다 근데 뭐? 남자 박근혜? 주둥이를 확 찢어줄까? 니들 제주도 관리나 잘해라 공중파에 나와서 도지사 라는 새끼가 하는짓이라고는 쯧쯧쯧 어리버리하게 나오고 또라이 컨셉?은 진짜 니 모습인것 같더라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