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자치경찰단 112신고 출동, '주취자' 41.5%로 1위

기사승인 2019.11.14  11:50:52

공유
default_news_ad1

- 교통불편 16.1%, 분실습득 10%, 교통위반 6.9% 순으로 나타나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제주자치경찰 제3차 확대 시범운영에 따라 지난 1월 31일부터 도 전역에 자치지구대 3개소, 자치파출소 4개소를 운영하며, 112 신고 55종 사무 중 12종을 업무 처리해 제주 도민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12종 사무란 청소년, 주취자, 보호조치, 기타 경범, 교통불편, 교통위반, 상담문의, 분실습득, 소음, 노점, 서비스, 위험동물 등이다.

자치단 112신고 분석자료 따르면, 1월 3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전체 112신고 출동 중 자치경찰은 3만8453건(31.6%)을 처리했다.

전체 신고는 주취자 41.5%(1만6217건) > 교통불편 16.1%(6319건) > 분실습득 10%(3944건) > 교통위반 6.9%(2692건)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5.7.8월 행락.휴가철에는 신고가 급증하고 5월의 경우 전월대비 22.7% 신고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9년 하반기부터는 112신고 현장 도착시간 단축을 위해 112지령 시 '우선출동.이후확인' 인식 개선을 통해 관서별 신고다발 지역.시간대를 분석하고 순찰차를 선점 배치해 현장 도착시간을 2019년 상반기 8분 46초에서 하반기 6분 55초로 111초 단축시켰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112신고처리 업무는 도민 안전과 직결되는 가장 중요한 업무로 지속적으로 제주지방경찰청과 협업하고 있으며, 특히 연말.연시 등 술자리 기회가 많아 주취자 신고가 증가할 우려가 있는 만큼 가급적 만취자에 대해서는 보호자 인계나 주취자응급의료센터로 연계해 2차사고 발생을 방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의 경우 연간음주자 중 고위험 음주율은 2018년 전체 20.5%로 전국 19.1%보다 높고 연령별로는 50대(25.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에 자치경찰단에서는 2019년 상반기 제주시권 1개소(한라병원) 서귀포시권 1개소(서귀포의료원)에 근무자를 배치해 주취자응급의료센터를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