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해경, 조업 중 50대 선원 사망 사고 발생...조사 중

기사승인 2019.11.10  09:18:10

공유
default_news_ad1

- 양망 중 양망기에 조업선원이 딸려 들어가 사망

안강망어선 선원이 양망 중 회전하던 양망기에 몸이 딸려 들어가 선원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에서는 "어제(9일) 오후 3시 30분께 차귀도 남서쪽 약 87km해상에서 여수선적 안강망어선 선원이 그물을 걷어 올리는 작업을 하던 중 회전하던 양망기에 몸이 딸려 들어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어제(9일) 오후 3시 30분께 조업 중이던 Y호(153t, 안강망, 여수선적, 승선원 13명)에서 "선원 박모씨(59)가 양망 중 회전하던 양망기에 몸 전체가 딸려 들어는 사고가 발생해 사망했다"고 여수 어업정보통신국을 경유해 신고를 받았다.

이에 해경에서는 인근 해역에서 경비중이던 경비함정을 급파해 현장을 확인하는 한편 사고 선박을 제주항에 입항시켜 오늘(10일) 새벽 3시께 사망선원을 제주시내 모 장례식장에 안치토록 했다.

해경에서는 Y호 선장 및 선원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wldms007 2019-11-10 17:55:20

    조업 하시다가 사망하다니 정말 안타까운 소식이네요 ㅠㅠㅠㅠㅠ 좋은 소식이 들려와야 할텐데 가족분들이 엄청 놀라셨겠네요... 사고로 돌아가셨겠지만 하늘에서도 행복하게 편히 쉬시면서 가족들을 지켜봐주세요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