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광어, '베트남 상륙' 세계로 쭉쭉 뻗어나간다

기사승인 2019.11.07  09:18:53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어류양식수협, 6~9일, 2019 하노이 국제식품박람회 참가
시식행사 및 수출상담회 진행…해외수출 판로 찾기 위해 새롭게 동남아 시장 공략

국민 횟감으로 불리는 제주광어가 최근 가격폭락과 연어와 방어에 밀리고 일본의 검역 강화로 수출길에 먹구름이 끼는등 양식광어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제주어류양식수협이 다양한 해외수출 판로를 찾기 위해 새롭게 동남아 시장 공략에 나섰다,

제주어류양식수협은 6~9일까지 베트남 하노이 국제식품박람회에 참가해 시식행사 및 수출상담회 진행하는 등 제주양식광어를 활용한 다양한 홍보행사를 펼치고 있다.

또 광어 수급조절을 위해 제주양식광어를 시장에서 격리하는 등 침체된 수산물 시장의 분위기를 전환하기 위해 지난 4일 현지 수산바이어들을 대상으로 상담회 및 프로모션을 진행하기도 했다.

베트남은 일본, 미국 다음으로 제주 양식광어를 많이 수입하는 국가로 급부상한 국가 중 하나다.

제주어류양식수협 관계자는 "이번 프로모션과 박람회 참가를 통해 베트남 수출량을 확대하고 제주 양식 광어가 지속적인 국가 주요 수출 산업으로 재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박람회 현장에는 제주 양식광어를 수입하고자 하는 바이어를 초청해 제주 광어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 시식부터 수출 상담까지 전 방위적인 홍보를 할 계획이다.

특히 현지 셰프가 직접 참여해 광어 본연의 쫄깃함과 감칠맛을 느낄 수 있도록 광어를 활용한 가장 기본적인 요리인 회와 초밥을 비롯해 활광어를 활용해 현지인들의 입맛에 꼭 맞는 다양한 베트남 요리들도 시연하고 제공할 예정이다.

한용선 제주어류양식수협 조합장은 “제주산 광어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사랑받는 수출품 중 하나다. 최근 여러 이슈로 인해 침체된 광어 시장의 분위기를 타파하고자 제주 양식광어의 힘을 보여줄 수 있는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제주산 광어를 직접 만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