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넥슨컴퓨터박물관, 100만 번째 관람객 기다린다

기사승인 2019.11.06  12:39:04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름을 각인한 100만 원 상당의 수제 원목 키보드 선물

아시아 최초의 컴퓨터박물관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는 넥슨컴퓨터박물관(관장 최윤아)이 누적 관람객 100만 명 달성을 눈 앞에 두고 있다.

150억 원의 투자와 4년 여의 준비 끝에 2013년 제주에서 개관한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작년 한 해에만 23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며 제주를 대표하는 박물관으로 성장했다.

성인들에게는 추억을, 어린이들에게는 미래를 선보이는 체험형 전시가 세대를 넘나드는 호응을 얻고 있으며, 전국 1500여 개의 학교가 다녀간 수학여행의 새로운 성지로 자리잡고 있다.

사회교육기관으로서 활발히 운영 중인 상설·단체 교육 프로그램에는 약 10만 명이 참여했고, 특히 개발자를 꿈꾸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진로교육 “꿈이 iT니?”는 누적 참여자가 2만9천 명에 달한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곧 다가올 100만 번째 관람객을 위해 세상에 하나뿐인 특별한 선물을 마련했다. 행운의 주인공에게는 100만 원 상당의 커스텀 나무 키보드가 증정된다.

목공 장인이 고급 원목을 소재로 직접 수제작하는 이 키보드에는 넥슨컴퓨터박물관과 100만 번째 관람객의 이름이 나란히 각인될 예정이다. 100만 번째 관람객은 빠르면 금주 주말, 늦으면 다음 주 초에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의 100만 관람객 기념 이벤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박물관 홈페이지및 블로그(http://blog.nexoncomputermuseum.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