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국립공원 확대 토론회, 우도 주민들 '불참'

기사승인 2019.11.04  18:07:45

공유
default_news_ad1

- 우도해양국립공원 저지위 "토론회 당일 우도해양국립공원 지정 반대 집회 열 것"

제주국립공원 확대 지정을 두고 우도면을 비롯해 구좌읍 일부 지역주민들과의 강한 반발에 부딪혀 멈춰진 가운데 우도 주민들이 도민토론회 불참을 통보했다.

제주도 사회협약위원회가 오는 7일 오후 2시 제주상공회의소 5층 국제회의장에서 제주국립공원 확대 지정과 관련해 전문가와 이해당사자 등이 참여하는 도민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우도해양국립공원 저지위원회는 지난 2월부터 국립공원 확대지정 반대하며 제주도청 앞에서 피켓시위를 이어가고 있으면 7일 열리는 도민토론회 불참을 제주도에 알렸다.

이들은 대신 이날 반대 집회를 열기로 했다. 저지위원회는 "도민토론회는 우도지역의 이해당사자는 전원 참여하지 않을 계획이며 우도 주민들은 우도해양국립공원 지정을 반대 하니 이를 철회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제주국립공원 확대는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기존 153km² 면적의 한라산국립공원에 오름(기생화산) 일부와 해양도립공원, 곶자왈도립공원 등을 포함시켜 673km²(해상 290km², 육상 383km²)로 확대하는 사업이다.

이는 기존 한라산국립공원 보다 4배 이상의 규모이자 국립공원과 도립공원 361㎢보다 69% 확대되는 것이다.

그러나 최초 추진 당시 이해당사자 의견수렴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서둘러 진행오다가 뒤늦게 강한 반발에 부딪혀 진척이 없는 상태로 멈춰져 있다. 환경부 용역 또한 반대의견이 이어지자 지난 6월 제주도의 연기요청으로 중단된 상태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