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내년 2월 제주서 남북여성 축구대결 펼쳐진다

기사승인 2019.10.27  10:41:55

공유
default_news_ad1

- 동경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3일 베트남, 6일 미얀마, 9일 북한

제주도에서 내년 2월, 남북 여성 축구 대결이 펼쳐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내년 2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콜린 벨 감독)이 북한 팀과 본선 진출 티켓을 두고 겨루는 2020 동경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이 제주에서 열린다"고 27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명품 국제대회 유치차원에서 지난 6월 대한축구협회를 방문.협의해 9월 올림픽 남자대표팀 평가전(시리아전) 및 여자대표팀 최종예선전 경기 유치를 확정한 바 있다.

한국은 지난 18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주관으로 열린 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조 추첨에서 북한, 베트남, 미얀마와 함께 A조에 편성됐다.

중국 우한에서 최종예선 경기가 열리게 되는 B조에는 호주, 중국, 태국, 대만이 속했다.

한국이 속한 A조는 내년 2월 3일부터 9일까지 서귀포 소재 월드컵 경기장과 강창학경기장에서 조별리그를 치른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위인 한국 여자팀은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며 3일 베트남을 시작으로 6일 미얀마, 9일 북한을 차례로 상대하게 된다.

올림픽 본선에는 최종예선 조별리그에서 각 조 1, 2위가 크로스 토너먼트 방식으로 플레이오프를 치러 최종 두 팀이 진출하게 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남북대결인 만큼 성공적인 개최와 마무리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며, "평화의 섬, 제주의 이미지가 이번 대회를 통해 전 세계인들에게 다시 한 번 각인되는 계기로 삼겠다. 대회를 통해 제주의 이미지 홍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