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물놀이 중 발전소 취수구에 빨려들어간 30대 사망

기사승인 2019.09.16  08:56:19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소방서 제공.

지난 15일 낮 12시 4분께 제주시 삼양일동 화력발전소 앞 해상에서 스킨 다이빙 중 1명이 사망했다.

이 사고는 상기 장소에서 2명이 슈트착용 스킨 물놀이 도중 취수고 입구에서 1명은 빠져나오고 나머지 1명이 취수구에 빨려 들어가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접수를 받은 제주소방서는 현장에 출동 후 해경에 추가지원을 요청했다. 숨진 정모씨(38)는 40여분 뒤인 12시 43분에 취수구 안에서 발견됐다.

정씨는 제주시내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지만 오후 1시 7분께 사망판정을 받았다.

해경에 따르면, 화력발전소 앞 해상은 스킨 금지구역은 아니지만, 취수구 해상 앞 발전소 외벽 울타리에 '위험 접근금지' 안전표지판은 설치돼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로션은 없냐? 2019-09-16 11:22:5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기자님, 스킨 어쩌고 저쩌고가 아니라
    '스킨 다이빙' 입니다. 찾아보면 나와요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