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13호 태풍 '링링' 빠르게 제주 접근중

기사승인 2019.09.06  21:08:16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 최대 400mm 폭우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영향으로 현재(20시 30분) 제주도에는 흐리고 시간당 5~15mm의 비가 내리고 있다.

제13호 태풍 '링링'은 오늘(6일) 20시 현재 북위 31.1도, 동경 125.1도 위치,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3km로 북진중이다.

내일(7일) 새벽(02시경)에는 고산 서쪽 100km 부근으로 이동하겠다.

현재(20시 30분), 제주도에는 흐리고 시간당 5~15mm의 비가 내리고 있다.

6일 20시 20분 현재까지 주요지점 일 강수량은 [북부]제주 39.9mm, 오등 50.5mm [남부]서귀포 39.6mm, 중문 44.0mm [동부]성산 39.9mm, 송당 47.0mm [서부]고산 18.0mm, 마라도 49.5mm [산지]윗세오름 153.0mm, 사제비 130.0mm를 기록하고 있다.

주요지점 최대순간풍속은 6일 20시 30분 현재까지 [북부]제주 17.2m/s, 새별오름 27.1m/s [남부]서귀포 14.5m/s, 서광 18.9m/s [동부]성산 19.3m/s, 성산수산 18.2m/s [서부]고산 24.3m/s, 가파도 23.4m/s [산지]윗세오름 31.2m/s, 사제비 24.9m/s를 기록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6일)과 내일(7일)은 북상하는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영향으로, 순간풍속 145~180km/h(40~50m/s)의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겠다"며 "특히, 산지에는 400mm 이상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침수와 산사태, 축대붕괴 등 수방대책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