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헬스케어타운 조성사업 정상화 '초읽기'

기사승인 2019.09.02  10:17:10

공유
default_news_ad1

- 녹지그룹 외국인 직접투자 774억원 도착…2단계 공사재개 돌입

2년여간 녹지그룹 2단계사업 공사 중단된 제주헬스케어타운 조성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중국정부의 ‘해외 투자 제한정책’으로 사업 추진을 위한 자금조달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2년여간 녹지그룹 2단계사업 공사 중단된 제주헬스케어타운 조성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문대림, JDC)는 지난달 30일 헬스케어타운 투자기업인 녹지그룹이 공사비 미지급금 상환을 위해 외국인직접투자(Foreign Direct Investment, FDI) 774억원을 도착 신고하는 등 헬스케어타운 조성사업 정상화가 ‘초읽기’에 돌입했다고 2일 밝혔다.

녹지그룹에 따르면 지난 6월 28일 298억원에 이어 8월 30일 FDI 774억원을 도착 신고하고, 같은 날 시공사들에게 미지급된 공사비가 전액 상환했다고 밝혔다.

녹지그룹은 “헬스케어타운 내 핵심 집객시설인 호텔과 상업시설 등 잔여 공사를 위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이 조만간 마무리 되면 잔여 사업비 조달에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공사 재개를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함은 물론, 2단계 시설 운영에 따른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혀 사업 정상화와 지역경제 견인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와 관련해 JDC는 “지난 4월 헬스케어타운 투자기업 2단계사업 재개를 위해 문대림 이사장이 중국 상해 녹지그룹 본사를 방문해 장옥량 총재를 만나 상호 협력강화를 약속했고, 앞으로도 공사 재개와 시설 운영 단계에서 녹지그룹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헬스케어타운 조성사업 난항으로 그동안 많은 우려를 표명했던 지역 주민들도 녹지그룹이 공사비 미지급금을 전액 상환하고 2단계사업이 재개 된다는 소식에 앞으로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약속했다.

이와 함께 JDC는 의료서비스센터(가칭)를 직접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의료서비스센터는 헬스케어타운 전체 단지 관리·홍보 기능을 갖추고 지역에 부족한 의료·연구시설, 정부기관 제주분원 등을 입주시킬 기능을 할 예정이다. 설계가 완료됨에 따라 조만간 건축허가를 받아 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다.

또한 녹지그룹 2단계사업 재개 이후 헬스케어타운의 활성화와 투자기업에 대한 투자 인센티브 유지·확보를 위해 제도적 지원과 협조를 제주도에 요청할 예정이다.

한편 중국 녹지그룹은 서귀포시 동홍동과 토평동 일원 153만9013㎡에 콘도미니엄(400세대)과 힐링타운(228실) 등 숙박시설과 녹지국제병원 건물을 완공했고, 2단계 사업으로 힐링스파이럴호텔(313실)과 텔라소리조트(220실), 휄니스몰(9동), 의료사업 시설 조성을 추진했으나 공사비가 제때 지급되지 않아 2017년 6월 공사가 중단됐다.

녹지그룹은 헬스케어타운 사업에 총 1조130억원의 투자를 계획해 현재까지 7천억원이 넘는 투자금을 조달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누리 2019-11-13 16:12:08

    https://blog.naver.com/hankilhaha/221706568759


    제주도 명품주거 단독 타운하우스 20세대중 단 3세대 전세2년 살아보고 매매전환 선택
    헬스케어타운호재

    대표문의

    010-2300-1643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