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에 필요한 건 아파트가 아닌 '공원'"

기사승인 2019.08.14  10:07:20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참여환경연대 "도민과 소통해 도시공원 지킬 방법 적극 강구해야"

제주참여환경연대는 14일 성명을 통해 "제주에 필요한 건 아파트가 아닌 '공원'"이라며, "도정의 안일한 대응과 무책임한 태도가 도시공원 일몰제 갈등만 양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지금의 도시공원 일몰제 문제는 사전에 충분히 대응을 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부지 매입과 공원 조성에 안일하게 대응한 제주도정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헌법재판소의 헌법불합치 결정 시점이 1999년 10월이었음을 감안한다면, 지난 20년 동안 제주도는 무엇을 한 것인가?"라며 "부지 매입 및 공원 조성에 거의 손을 놓고 있다. 일몰 시기가 다가와서야 부랴부랴 대책을 마련한 모습은 안일하고 무책임하기 짝이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도정이 공원조성에 손을 놓고 있는 사이, 시간은 흘러 일몰시한은 코앞으로 다가왔고, 결국 도민은 마땅히 존재했어야 할 공원을 잃을 위기에 처했으며, 소통 없이 내 놓은 도정의 일방적 정책은 갈등까지 양산하는 최악의 상황을 만들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더욱 문제인 것은 제주도의 오락가락한 태도와 정책결정 방식"이라며 "해당 공원부지에 공공임대주택을 짓겠다는 계획을 깜짝 발표하고는, 주민이 반발하자 '국토부와 LH가 하는 사업'이라며 나몰라라식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들은 "도시공원 문제가 도민의 삶의 질과 밀접히 관련된 사안이라는 점에서, 도정은 도시공원 일몰제 대응방향에 대해 사전에 명확히 공개하고, 도민과 충분히 소통하며 해결책을 마련했었어야 함이 마땅함에도 불구하고, 특례제도에 소리 소문 없이 공모하고, 선정된 사업계획을 아무런 공론과정 없이 발표하고는 '우리랑 관련 없다'라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지금 제주에 필요한 건 아파트가 아닌 '공원'"이라며 "지금이라도 제주도는 도민의 삶의 질에 역행하는 계획을 철회하고, 애초에 약속한 대로 일몰 상황에 처한 도시공원을 매입 또는 임대해 도심의 허파인 도시공원을 온전히 지킬 수 있는 모든 방안을 적극적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냐냐냐뇨 2019-08-19 13:36:33

    무주택자들은 환영할만한 일이고, LH공사에서 진행건은 지방자치단체에서 제동을 걸수있음?? 요즘같은 부동산가격에 가뭄에 단비같은 소식인데.. 참..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