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협재, 금능 등 도내 11개 해수욕장 관리 ‘만전’

기사승인 2019.08.12  17:39:05

공유
default_news_ad1

- 함덕해수욕장 상어퇴치기 설치 등

협재, 금능, 곽지 등 제주도내 11개 해수욕장이 청정한 하계 휴양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제주도는 올해 구조·구급 전문기관인 소방과 운영관리를 담당하는 행정, 민간안전요원 등 총 278명을 투입해 해수욕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용객이 많은 함덕·중문 등 해수욕장에 수상오토바이와 보트 등 인명구조용 안전장비 6대를 추가 배치했으며, 상어가 출몰했던 함덕해수욕장에는 지난 7월 말부터 상어 퇴치기를 시범 운영했다.

또한, 해수욕장 백사장 내 허가를 받지 않고 파라솔 및 천막 등 피서용품을 설치해 불법 영업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 실시로 피서철 행락질서도 확립중에 있다.

한편, 도내 11개 해수욕장 이용객은 8일 기준 1113천명으로 전년도 1614천명보다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7월말 길었던 장마와 태풍 등의 영향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