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도, 동남아 관광 시장 공략 '총력'

기사승인 2019.08.07  14:28:54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장 맞춤형 마케팅·업계 간 네트워크 강화로 관광객 유치 '박차'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의 가을과 겨울 관광 콘텐츠를 홍보하며 동남아 시장 특성별 맞춤형 마케팅을 강화 중이라 7일 밝혔다.

한국 재방문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 싱가포르 소비자에게는 제주의 최신 관광 콘텐츠를 제공하고,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는 쿠알라룸푸르 직항 활용 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다.

베트남과 필리핀은 첫 방문으로 제주를 찾는 고객이 많은 만큼 관광지로서 제주의 매력을 미디어를 통해 어필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도는 지난 8월 2일부터 4일까지 말레이시아 조호바루에서 열린 '2019 말레이시아 국제관광전(2019 National MATTA FAIR)'과 싱가포르 최대 여행박람회인 '나타스 홀리데이스(NATAS Holidays) 2019'에 참가해 제주의 가을과 겨울 관광 콘텐츠를 현지 소비자들에게 홍보한 바 있다.

도와 현지 제주관광홍보사무소가 참가한 2019 말레이시아 국제관광전에서는 현지인들에게 제주직항 정보 제공과 제주 인지도를 높이는데 주력했다.

나타스 홀리데이스에서는 도와 제주관광공사,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 도내업계(4곳)와 함께 참가해 실제 제주 방문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제주의 가을 겨울 명소 및 체험 콘텐츠를 직접 소개했다.

함께 참가했던 도내 업체는 "현지 상담을 통해 싱가포르 소비자들의 제주 재방문 수요가 매우 높다는 것을 재확인했다"며 "싱가포르 관광객의 신규 관광 콘텐츠에 대한 니즈를 분석해 맞춤형 상품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도는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리는 말레이시아 인터내셔널 트래블마트(MITM) 박람회에 도내 5개 업체와 함께 참가해 제주 직항노선 활성화와 개별관광객 대상 홍보 활동을 병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직항노선이 없는 베트남과 필리핀은 제주 인지도 향상 및 전세기 상품 활성화를 위해 8월 중순에 현지 미디어 대상 제주 신규 관광 콘텐츠 홍보 팸투어를 추진할 예정이며, 베트남 호치민과 하노이 주요버스 노선에 제주관광 이미지 광고를 현재 진행 중에 있다.

또한, 8월말에는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 주요 여행사 9곳과 도내 30여 사업체 간 만남(B2B)을 주선해 현지 업체와의 네트워크 구축으로 실질적인 실적으로 연결한다는 전략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동남아 소비자 대상 관광 홍보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제주관광시장 다변화의 초석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 2019-08-07 16:51:42

    일본직항도 박살나는데 4시간,4시간반 거리 동남아 루트 개발 안되나?
    내륙 5시간 lcc타는 승객들 제주 들렸다가 동남아로 환승하게 만들어줘보소.
    뼈다구 5시간반을 뼈다구 뒤틀려 가는것보다는 낫지 않나?
    매년 기사에는 동남아 개척한다 하더만 이거이거...
    비행기 오래타기 싫어서 상하이 환승, 홍콩환승 해봤는데 타이밍상 기어나가서 돈쓰게 만들더만요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