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시, 가축분뇨 유출 2개소 농장 적발

기사승인 2019.08.07  09:25:16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용중지 3개월과 허가취소...행정처분 절차 진행

가축분뇨 유출사진.

제주시는 최근 가축분뇨를 적법하게 처리하지 않고 무단 유출한 양돈장 2개소를 적발해 사용중지와 허가취소 등 행정처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이들 양돈장의 가축분뇨 무단 유출 위반 사항을 보면, 지난 6월말 우천시 한림읍 소재 A농가에서 가축분뇨 집수조 관리부실로 인해 집수조 안으로 우수가 유입되면서 가축분뇨가 넘쳐 농장 주변 초지 등으로 유출되는 사고가 있었다.

7월 중순경에는 노형동 소재 B농가에서 가축분뇨 이송펌프의 작동 관리부실로 인해 저장조 내의 가축분뇨가 넘쳐 인근 도로변을 따라 도랑과 오수관으로 유출됐다.

이는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제17조 및 '제주특별자치도 가축분뇨의 관리에 관한 조례'제7조를 위반한 사항으로 사용중지 등 행정처분은 물론 사법당국에 고발조치 되고 있는 것이다.

현재, A농가의 경우는 1차 위반에 해당해 사용중지명령 3개월 행정처분 사전통지 중이며, B농가의 경우 작년 1차 위반에 이어 2차 위반사항에 해당해 허가취소 행정처분 대상이 되고 있다.

지난 3월 제주시에서는 가축분뇨 무단 유출 위반사항과 관련해 과징금 대체 없이 강력한 행정처분 의지를 밝힌 바 있어 이들 위반 농가는 사실상 영업을 중단하거나, 농장을 폐쇄해야만 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시 관계자는 "어떠한 상황에서든지 가축분뇨 무단 유출에 대해서는 강력히 처분할 계획"이라며 "농가마다 가축분뇨 처리에 더욱 더 많은 관심을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017년도 상명석산 가축분뇨 대량 유출로 인해 허가취소 된 4개 농가는 행정소송을 제기해 현재 3개 농가는 고등법원에서 기각, 대법원에 상고중이며, 나머지 농가는 지방법원에서 재판중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상용 2019-08-08 10:07:19

    허가취소뿐아니라,,,주민들에게 배상까지,,,그리고 평생감방에서 살도록 해주세요신고 | 삭제

    • 도민 2019-08-07 18:47:27

      허가취소가 답입니다~1번도 아니고 2번째인사람들은 영원히 사업허가를 내주지 말것을 당부드리고 싶네요~도민으로서 양심도 없는사람들에게 사업장허가가 웬말일까요? 정말 속이 터지네요~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