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날씨]장마에 이어 태풍 영향권...매우 강하고 많은 비

기사승인 2019.07.18  17:19:13

공유
default_news_ad1

19일 제주지역은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북상하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가 오겠다.

19일 오후부터 20일까지 북상하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에 동반된 다량의 수증기와 함께 지형적인 영향으로 시간당 50mm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제주도 높은 산지에는 7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특히, 많은 비로 인해 축대붕괴, 농작물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기 바라며,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급격히 물이 불어 범람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4도(평년 23~24도), 낮 최고기온은 27~30도(평년 28~30도)가 되겠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내일(19일) 새벽(03시)부터 평균풍속이 72km/h(20m/s) 내외, 최대순간풍속 108km/h(30m/s) 내외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한편, 매우 강한 바람으로 인해 내일과 모레 사이에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참고해야 한다.

또한, 19일은 짙은 안개나 박무(옅은 안개)가 끼면서 가시거리가 짧은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 등에 유의해야 한다.

제주도앞바다와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는 내일(19일) 새벽에 풍랑특보가 발표되겠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오전에 제주도남쪽먼바다부터 최대순간풍속 108km/h(30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5~9m로 매우 높아지면서 태풍특보로 변경되겠으며, 그 밖의 해상으로 확대되겠으니 선박들은 사전에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기 바라며, 해상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내일(19일)까지 해상에는 짙은 안개가 짙게 끼겠고,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겠으니, 해상활동 시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하면서 너울로 인한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특히 내일(19일) 오후부터 모레(20일)사이에는 매우 높은 물결이 의해 해수범람이 우려되니, 해안가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 저지대 침수 등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22일까지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만조 시 침수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