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관광공사, 북미 관광객 유치 본격 행보 시작

기사승인 2019.07.11  11:40:20

공유
default_news_ad1

- 캐나다 주요도시 여행업계 관계자 대상 설명회 개최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한국관광공사 토론토지사(지사장 박형관)와 공동으로 토론토와 밴쿠버 등 캐나다 주요도시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제주관광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9일 토론토에서 개최된 설명회에는 토론토와 인접도시 주요 여행사 관계자 80여 명이 참가했고, 11일 개최된 밴쿠버 설명회에도 100여 명이 참가해 새로운 목적지로서의 제주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날 설명회에는 해녀와 돌하르방, 트래킹, 음식 등 캐나다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체험 프로그램 중심의 콘텐츠를 홍보했다.

또 여행기간이 긴 북미관광객과 고향 방문에 나서는 화교권 캐나다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제주 직항노선(중국, 대만, 홍콩, 일본, 방콕 등)을 활용한 인접국가 경유형 상품 개발도 제안했다.

한국을 찾는 캐나다 관광객은 지난해 19만 명을 넘어섰고, 올해는 20만 명을 넘길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중국과 대만, 홍콩을 찾는 화교권 캐나다 관광객은 한해 100만 명을 넘어서는 것으로 추정돼 이들을 대상으로 한 지속적인 마케팅을 통해 제주방문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박홍배 제주관광공사 사장은 "지속가능한 제주관광과 주민소득 창출을 위해 고부가 구미주 관광객 유치는 필수"라며 "제주만의 독특한 문화와 다양한 체험 콘텐츠를 활용해 구미주 관광객 유치을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