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23호점 재개장

기사승인 2019.07.10  14:34:46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시 노형동 소재 '혜자분식'… ‘면 요리 맛집’ 될래요”
중국식 향신료 ‘마라(麻辣)’ 활용한 ‘등갈비 마라면’, ‘수제어묵라면’ 등 차별화된 분식메뉴

노형동 소재 (구)‘말다김밥’이 혜자분식으로 이름을 바꾸고 맛있는 제주 만들기 23호점으로 재개장했다.

김밥, 떡볶이 등 평범한 메뉴를 팔던 작은 분식집이 신라호텔의 레시피를 전수받고 제주 최고 핵심상권인 제주시 노형동의 ‘면 요리 맛집’으로 거듭난다.

호텔신라(대표 이부진)가 제주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상생 프로젝트 '맛있는 제주만들기'가 10일 오전 23번째 재개장식을 가졌다.

이번에 재개장한 23호점 ‘혜자분식’은 회사가 밀집해 있는 지역 특성을 반영해 직장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이색적인 면 요리에 승부수를 던졌다.

이 날 재개장식에는 고희범 제주시장, 임태봉 제주특별자치도 보건복지여성국장, 최창현 호텔신라 호텔&레저부문장, 오상훈 제주신라호텔 총지배인, 고낙천 신라면세점 제주 점장 등 50여 명이 참석해 재출발하는 ‘혜자분식’ 영업주를 축하하고 격려했다.

지난 5월 ‘맛있는 제주만들기’ 23호점으로 선정된 (구)‘말다김밥’은 제주신라호텔과 신라면세점으로부터 메뉴 조리법과 손님 응대 서비스 컨설팅, 주방 설비 시설을 지원받아 영업주의 이름을 딴 ‘혜자분식’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재개장했다.

‘혜자분식’은 영업주 고혜자씨(66세)가 김밥, 떡볶이 등 분식을 주 메뉴로 운영해온 8.5평 규모의 영세한 분식점으로, 역대 ‘맛있는 제주만들기’ 선정 식당 중 평수가 가장 작다. 하루 매출이 10만원 정도에 불과해 임대료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맛있는 제주만들기’를 만났고, 두 달 간의 요리법 전수와 리모델링을 거쳐 새롭게 문을 열게 됐다.

호텔신라는 식당 영업주와의 면담, 인근식당 선호도 설문을 통한 상권 조사 등을 바탕으로 23호점만의 차별화된 음식 메뉴를 개발하고 노하우를 전수했다.

노형동 소재 (구)‘말다김밥’이 혜자분식으로 이름을 바꾸고 맛있는 제주 만들기 23호점으로 재개장했다.

‘혜자분식’은 재개장에 맞춰 ▲등갈비 마라면 ▲수제어묵라면▲돈가스 쫄면 등 신메뉴를 선보였다.

호텔신라는 ‘혜자분식’이 제주 핵심상권인 노형오거리에 자리잡고 있다는 이점을 살려 직장인들이 선호하는 면 요리를 중점으로 신메뉴를 개발했다.

또한, 테이블이 4개뿐인 작은 식당인 점을 감안해 회전율이 높고 테이크 아웃(Take-out)이 가능하도록 구성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