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공군기지 반대' 제주생명평화대행진 29일 대장정

기사승인 2019.07.09  10:33:38

공유
default_news_ad1

-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 등 기자회견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와 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 제주해군기지저지와평화의섬실현을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 등은 9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제주생명평화대행진 개최에 즈음한 입장을 밝혔다.

이들 반대단체들은 "'구럼비'의 자취가 사라져버린 강정은 여전히 생명과 평화의 땅이 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2017년 미핵잠수함 입항, 미핵항공모함까지 등장한 2018년 국제관함식을 거치면서 제주해군기지는 평화의 거점이 아니라 군사기지임을 더욱 명확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해군기지에 이어 제주에 다시 파괴의 바람이 불고 있다"며 "도민들에게 제대로 된 의사를 묻지도 않은채 잘못된 제2공항이 눈앞에 다가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제주해군기지는 당초 계획부터 부실 그 자체이자, 치밀하게 준비된 강정주민 말살 정책이라는 것이 드러났다"면서 "지난 5월 29일 제주해군기지 추진 과정에 대한 경찰청 인권침해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는 국가와 지방정부라는 이름으로 자행된 '인권파괴'의 백과사전이나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갈등을 봉합하고 민주적 절차를 지키라고도 해도 모자랄 판에 해군등이 나서서 총회 투표함 탈취를 조용ㅇ하는 등 직접적 개입이 확인됐다"면서 "2009년 사회적 논란이 있었던 제주도와 해군, 국정원 및 경찰의 제주해군기지 추진을 위한 소위 '유관기관 대책회의'가 실제로 존재했다는 것도 사실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특히 "제주해군기지 건설과정에서 경찰만이 아니라 해경, 해군 등의 국가기관이 해군기지 반대측 주민 등에 대한 폭행, 폭언, 종교행사 방해 등 인권침해를 했다는 내용을 밝혀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문재인 정부와 원희룡 도정은 여전히 책임잇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강정치유를 위해서는 과거 잘못에 대한 정확한 진상을 조사하는 것이 명예회복을 위한 쳡경이지만, 그 대신 국민의 세금, 도민의 세금을 쏟아 붓는 일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와 원희룡 도정을 향해서 "경찰 이외에 해군, 해경, 국정원, 제주도정의 잘못된 행위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가 보여준 제2공항 추진과정은 도민들의 합리적 문제제기마저 깔아뭉개고 있다"며 "오히려 제2공항 기본계획을 통해 드러났듯이 왜 제2공항을 해야 하는지 도민들에게 설득시키기는커녕 각종 의혹만 더욱 증폭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갈등의 중재자, 도민의 의견을 집약해야 될 원희룡 도지사는 국토부 대변인 노릇으로 전락하고 말았다"고 비난했다.

반대단체들은 "최소한 제2공항 건설여부에 대한 결정권은 제주도민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국민주권을 이야기하는 문재인 정부와 자치분권을 홍보하는 원희룡 도정은 지금이라도 제2공항에 대한 도민의견수렴에 나서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한편, 2019년 제주생명평화대행진은 오는 7월 29일 강정마을에서 출발해 제2공항 문제로 아파하고 있는 성산을 거져 제주시까지 걷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