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고유정 김포 아파트 쓰레기 배관 뼈 추정 물체 발견

기사승인 2019.06.20  13:11:37

공유
default_news_ad1

- 뼈 추정 물체 A4용지 상자 반 박스 가량 확보...국과수 DNA 감정 의뢰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피해자의 시신을 훼손.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경기도 김포시 아파트 쓰레기 배관에서 뼈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동부경찰서는 고유정 아버지 소유의 경기도 김포시 아파트 쓰레기 분류함 배관에서 뼈로 추정되는 물체를 수습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DNA) 감정을 의뢰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5시 30분께 해당 아파트 쓰레기 배관 1㎞ 가량을 청소해 나온 쓰레기를 분류해 뼈로 추정되는 물체 A4용지 상자 반 박스 가량을 확보했다.

해당 아파트는 쓰레기 분류함과 집하장이 배관으로 연결돼 있어 분류함에 버린 쓰레기가 집하장으로 흘러가고, 이곳에서 차량에 선적해 소각장으로 이동하는 구조이다.

경찰은 발견된 물체가 고유정이 살해한 전 남편 강모씨(36)의 뼈일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근거는 없지만,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어 확보한 물체를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앞서 고유정이 지난달 25일 제주시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살해한 후 펜션에서 1차 시신을 훼손하고, 시신 일부를 자신의 차량으로 김포시 아파트로 옮긴 후 2차로 훼손해 종량제봉투에 담아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지난 5일 인천의 한 재활용업체에서 강씨의 뼈로 추정되는 물체를 수거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으나 '불상의 동물 뼈로 판단된다'는 회신을 받았다.

또한, 15일에는 김포시 마산동 소재 한 쓰레기소각장에서 A씨의 뼈로 추정되는 물체 40여 점을 발견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