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고유정 전 남편 유가족 '고유정 친권상실' 소송

기사승인 2019.06.18  15:05:50

공유
default_news_ad1

- 변호인측, "잔혹한 패륜 범죄를 저지른 이는 친권을 상실해야"

고유정에게 살해된 전 남편 강모씨(36)의 유가족들이 아들(6)의 친권을 찾아오기 위한 소송에 들어갔다.

피해자 유가족 측은 변호인을 통해 18일 오후 아들인 강모군에 대한 친권상실 및 후견인선임 청구를 제주지방법원에 접수했다.

현재 강군의 친권을 가지고 있는 고유정의 친권상실과 후견인 선임은 피해자의 친동생이다.

강군의 친권과 양육권은 2017년 두사람의 협의이혼 당시 전 남편과의 조정과정에서 친권과 양육권을 고유정이 모두 가져갔다.

이날 유가족과 변호인은 제주지방법원에 친권상실 및 후견인 선임 청구를 하며 "고유정 같이 잔혹한 패륜 범죄를 저지른 이는 친권을 상실시킬 필요성이 매우 크다"고 주장하며, "후견인으로 숨진 강씨의 친동생을 지목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