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지역 도로변·야간 소음 높아

기사승인 2019.06.18  11:21:48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 상반기 환경소음 기준치 40% 초과…감대책 마련 및 운전습관 개선 필요

제주지역 소음이 일반지역보다 도로변지역 소음이 높고 주간보다 야간시간이 소음이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오상실)은 올해 상반기 환경소음이 환경기준치를 40% 초과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원은 도내 총 35개 지점을 대상으로, 반기마다 주기적으로 소음실태를 측정해오고 있다.

상반기 소음측정 결과, 일반지역(36%)보다 도로변지역(46%) 소음이 더 높았으며, 주간(20%)보다는 야간(60%) 시간대의 소음이 더 심각했다.

일반지역의 경우, 제주시는 주간(25%)·야간(58%)이 1~8dB(A) 환경기준을 초과했으며, 서귀포시는 주간(11%)·야간(44%)이 2~7dB(A) 초과했다.

도로변지역은 제주시는 야간(75%)에만 1~7dB(A) 초과했고, 서귀포시는 주간(50%)·야간(67%) 모두 1~10dB(A) 초과했다.

소음의 주된 원인은 자동차와 생활 소음이지만, 노면상태와 교통량, 주행속도 등 차량의 운행행태 역시 환경소음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보건환경연구원은 소음 기준 초과율이 높은 도로변지역의 경우에는 방음벽·저소음 도로 설계구간을 지정해 도로포장 개선, 교통소음관리지역 지정, 교통량 분산대책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또 소음감소를 위해 차량운전자의 과속 및 경적음 자제 등의 운전습관 개선 노력도 주문했다.

한편 보건환경연구원은 지속적인 환경소음 모니터링 실시와 함께, 그 결과를 향후 소음저감 방안대책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