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고유정 전 남편 살해 시신 추정 뼛조각 '동물뼈' 판단

기사승인 2019.06.14  17:39:13

공유
default_news_ad1

- 인천 재활용업체서 수거 국과수 감정 의뢰 결과, 모발은 유전자 불검출

고유정 前 남편 살인사건 관련 '뼈 추정물체' 추가 수거 국과수 감정의뢰 결과, 사람의 뼈가 아닌 '불상의 동물 뼈'로 판단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5일 인천시 소재 재활용업체에서 '뼈로 추정되는 물체'(1박스 분량)를 수거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한 결과, 사람 뼈가 아닌 '불상의 동물 뼈'로 판단된다는 서면 감정회신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또한, 지난 3일 김포 주거지 수색중 발견된 모발 56수와 5일 펜션 수색 중 발견된 모발 58수에 대해 국과수 유전자 감정의뢰 결과, 유전자는 검출되지 않았다.

경찰은 14일 인천시 소재 재활용업체에서 2박스 분량의 '뼈 추정 물체'를 추가 수거해 국과수에 긴급 감정의뢰했다.

한편, 제주동부경찰서에서는 시신 수습을 위해 주민협조를 구하고자 신고보상금(최대 500만 원) 전단지를 만들어 완도 일대를 비롯한 해안가 주민들에게 배포, 피해자의 시신 발견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