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세계적 유명 발레리나와 함께하는 특별한 수업

기사승인 2019.06.11  17:29:05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 썸머 발레 인센시브 겸 소소한 발레 공연…오는 8월 5~8일 제주한라대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발레리나 ‘니나 아나니아쉬빌리(Nina Ananiashvili)’로부터 직접 발레를 배우는 기회가 마련돼 관심이 모아진다.

이와 함께 특별수업으로 무용수의 부상방지를 위한 셀프 재활치료법과 운동요범을 배우고 무대 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도 제공된다.

탄츠올림프(Tanzolymp) 아시아는 8월 5일부터 8일까지 제주한라대에서 ‘제주 썸머 발레 인텐시브 코스 겸 소소한 발레 공연’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발레 영재 발굴 육성은 물론 잠재적 문화예술의 기반이 확립된 제주에서 특화된 발레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발레를 전공하는 학생들이 직접 참여해 레파토리 공연을 함께하고 이를 통해 발레 교육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진행된다.

썸머 발레 인센시브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프로그램을 통해 배운 솔로 바리이에션 레파토리를 재구성해 학생들이 무대에서 실력을 발휘한다. 인텐시브 코스(Intensive Course)는 집중 심화 강의를 의미한다.

탄츠올림프 아시아는 이번 행사에서 국내·외 유명 발레리나를 강사진으로 초청해 학생들을 꼼꼼히 지도한다.

대표적으로 볼쇼이 발레단 수석 무용수 등 세계적인 발레리나인 니나 아나니아쉬빌리(현 조지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를 비롯해 우크라이나, 헝가리, 독일, 미국 등에서 활동한 올렉시 베스메르트니(Oleksi Bessmertni), 김애리 현 독일 베를린 슈타츠 발레단원도 주 강사로 함께 활동한다.

초등학생(3학년 이상)은 김애리, 중학생은 니나 아나니아쉬빌리, 고등학생 이상은 올렉시 베스메르트니가 맡는다.

이와 함께 김경태 제주한라대 물리치료과 교수, 최언미 상명대 평생교육원 교수, 김은미 이·파르베메이크업 대표도 강사로 참여해 무용수를 위한 부상 방지와 재활 치료 방법, 바른 자세 교정, 무대 분장 방법 등 꼭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마지막 날에는 인텐시브 코스에 참가한 학생들이 한라대 아트홀에서 '지젤', '백조의 호수', '라바야데르' 등 유명 발레 공연의 명장면을 선보이는 소소한 발레 공연도 진행해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배운 성과를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참가 비용은 숙식 포함 50만원이며, 모집인원은 총 100명이며 초등학생 3학년 이상부터 대학생까지 참여 가능하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