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고유정, 표백제 등 범행도구 마트에서 환불까지

기사승인 2019.06.10  15:20:12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체 옆에 있으니 찝찝해 환불했다" 진술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제주서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36)이 사전에 마트에서 구입했던 물건들 중 일부를 범행 후 다시 마트를 찾아가 환불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제주동부경찰서에서 공개한 CCTV 영상을 보면 고유정은 지난달 28일 오후 3시 28분께 제주~완도행 여객선을 타고 제주를 빠져나가기 전 제주시 한 마트에서 표백제 등을 환불했다.

환불 물품은 표백제, 락스, 펑크린, 테이프 3개, 알루미늄 정밀 드라이버 등이다.

이는 고유정이 같은달 22일 마트에서 구입한 물품 중 일부다.

당시 고유정은 흉기 한 점과 표백제, 고무장갑, 청소도구 등을 다량으로 구입한 바 있다.

경찰은 고씨가 범행에 사용한 도구 중 남은 물품을 환불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고유정은 물품을 환불한 이유에 대해 "시체 옆에 있으니 찝찝해 환불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