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국립대병원 파견용역직 6월내 정규직 전환" 촉구

기사승인 2019.05.21  15:30:39

공유
default_news_ad1

공공연대노조는 21일 제주대병원 입구에서 비정규직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 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희망고문 이제 그만! 파견용역직 정규직전환 완료하라"고 요구했다.

공공연대노조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는 문재인 정부의 첫 번째 노동정책이었으나 공공병원인 국립대병원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정책에 역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1단계 사업장은 파견용역직 계약만료 시점에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했다"며 "그러나, 1단계 사업장인 국립대병원의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률 아직도 0%"라고 지적했다.

또한 "상시.지속업무와 생명.안전업무는 직접고용해야 한다는 것은 명백한 정부의 방침이나 국립대병원은 여전히 자회사 전환 운운하며 자회사 전환 꼼수를 만지작거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비정규직 없는 병원 만들기에 앞장서야 할 국립대병원이 파견용역직 노동자들에게 희망고문을 강요하면서 파견용역회사들의 임금착취와 차별대우, 갑질과 횡포, 의료서비스 질 저하와 안전위험, 인권유린과 노조탄압행위를 방치하고 있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반공공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또한 "파견용역직 노동자들이 담당하고 있는 업무가 환자의 안전과 생명, 의료서비스의 질과 직결돼 있다는 것이 명백한데도 국립대병원이 파견용역직을 직접고용하지 않고 자회사 전환 꼼수를 부리는 것은 환자안전과 국민건강을 내팽개치는 반의료적 행위"라고 힐난했다.

이들은 "국립대병원은 병원장의 사유물도 아니고 몇몇 관리자들의 전유물도 아니"라며 "국립대병원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정책을 차질없이 이행하는 모범기관이 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국립대병원은 환자안전과 국민건강을 위해 비정규직 없는 병원 만들기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눈치보기, 시간끌기는 더 이상 명분이 없다. 자회사 전환 꼼수는 더 이상 설 땅이 없다"며 "국립대병원장은 공공병원의 수장으로서 국가시책에 부응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국립대병원의 관리자들은 공공병원 경영진으로서 양심을 회복하라"고 촉구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 2019-05-22 13:39:20

    용역회사 소속이라면 정규직 전환했을때 용역회사 그만 두고 병원소속 직원 된다는 얘기겠죠? 공공기관이면 블라인드 채용으로 다시 뽑아야 맞는게 아닌가 싶기도 한데.. 그렇다고 기존 다니시던 분들 다 그렇게 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양쪽 다 참 어렵겠네요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