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서 할머니 도우려다 사망사고 관광객 입건

기사승인 2019.05.17  14:07:54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에 관광을 온 30대가 제과점 문을 열지 못하고 있는 할머니를 도우려다 넘어뜨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귀포경찰서는 과실 치사 혐의로 A씨(33)를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관광객인 A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1시 50분께 서귀포시의 한 제과점 문 앞에서 문을 열기 힘덜어하는 할머니 B씨(76)를 도와주려다 넘어트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할머니는 사고 직후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일주일 뒤에 숨졌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할머니가 문을 열지 못해 도움을 주려고 했던 것 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폐쇄회로(CC)TV 를 분석하고 법리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