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임상필 의원 "제주 숙박업 경영난 행정 책임 커"

기사승인 2019.05.16  15:12:3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372회 임시회 본회의 5분 발언 통해 "제주 관광숙박업 특단 대책 촉구"

임상필 의원

임상필 의원(대천·중문·예래동, 더불어민주당)이 제372회 임시회 첫날인 16일 본 회의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숙박업과 농어촌민박에 대한 대책 마련과 공유숙박 도입의 문제를 제기했다.

임 위원은 "현 제주 관광숙박업계는 과잉공급으로 줄도산 위험에 처해 있다"며 "객실 과잉공급의 문제는 2014년부터 예상했으나 행정에서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쓴소리를 뱉었다.

그러면서 "수요예측 추진은 고사하고 도정은 대규모 숙박시설 인·허가를 통해 숙박업의 위기를 조장했다"며 "숙박업이 경영난을 겪고 있는 것은 행정의 책임이 크다"며 특단의 대책을 요구했다.

특히 불법 숙박에 대한 단속마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서 숙박업의 경영난을 가중시켰고, 제주 관광산업의 이미지마저 추락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농업촌민박의 경우도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적극 권장해 놓고선 이후 정책과 지원이 전무하고 현재 불법 숙박영업과 같은 대우를 받고 있다"며 "농어촌 민박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최근 거론되고 있는 공유숙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임 의원은 "올해 초 기획재정부에서 발표한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에 따르면 본인 주택을 이용한 도심민박을 허용하고 있다. 그런데 이에 대한 기존 숙박업계와 상생협력 방안은 하나도 마련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은 "공유숙박 도입에 앞서 세금문제를 비롯한 시설기준과 안전, 서비스 문제 등 풀어야 할 사항이 많다"며 도입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요구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도민 2019-05-19 15:48:24

    도산위기보다 저질시설에 고비용청구가 문제였죠. 이참에 경쟁력없고 써비스시설 엉망인 업체는 정리되어야 해요. 너무 오래된 건물과 시설들 대대적 체질개선 필요합니다. 그동안 많이 벌었잖아요.
    없는사람들이 왜 있는사람 걱정을 하시나신고 | 삭제

    • 도민 2019-05-18 09:51:27

      제주도가 북한이야.. 행정에서 숙박시설 인·허가를 관리하게? 이게 말이돼는 소리를 해야지... 제주도 경제가 안돌아가는것은 도의원들 때문이지...ㅋㅋㅋㅋ신고 | 삭제

      • 김태근 2019-05-17 01:37:50

        하. 자야되는데.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