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도청 국장 "못해먹겠다" 불만 '뿔난 도의원들'

기사승인 2019.04.16  15:06:27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들 "사직서 쓸 각오로 글 올린 거 아니냐" 호통
미래전략산업 국장 "반성하고 있다. 생각이 짧았다. 잘못했다"며 공식 사과

최근 제주도청 국장이 자신의 SNS에 노골적으로 도의원들에 대한 불만의 글을 게시했다가 호된 질타를 받았다.

미래산업전략국장은 제주도가 상정했던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제주 4차산업혁명 펀드 출자 동의안'이 심사가 보류되자 복잡한 심경을 SNS에 게시했다.

16일 열린 제371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박원철)의 제주도개발공사의 4차 산업혁명 전략 펀드 출자 동의안 심사에서는 의원들이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날 의원들은 "도의원들은 의회 고유 심사권한을 무시한 발언이라며 부지사나 도지사를 소환해야겠다"며 공직자 품위에 맞지 않는 언행에 대해 거세게 질타했다.

안창남 의원(무소속·삼양·봉개)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개방형 직위로 채용된 고위 공직자가 SNS를 통해 의회의 결정을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면서 "위 공직자가 SNS를 통해 의회의 결정을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하고, '당최 못해먹겠네'라는 글까지 올렸으면 사표 쓸 각오로 올린거 아니냐"고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지난 임시회 때 제주도개발공사의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펀드 출자 동의안에 대해 검토할 부분이 많아 심사를 보류했는데 이에 대해 왈가왈부한다는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 의원은 "그런데 거기에 한 술 더 떠서 행정의 고위 공직자가 SNS를 통해서 의회 결정에 대해 상당히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며 불쾌감을 표했다.

김용범 의원(더불어민주당, 정방·중앙·천지동)도 "오늘 자리에 나오기 전까지 앞서 의원들에게 설명도 없었다. 부지사의 책임있는 답변을 들은 뒤 동의안을 처리하는 게 좋겠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김 의원은 "이에 관한 내용들을 의원들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그간 있었던 일들을 정중하게 사과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관련 미래산업전략국장은 "공직자로서 제대로 된 처신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굉장히 많이 야단 맞았고 반성하고 있다"면서 "제가 생각이 짧았다. 감정을 제어를 못한 부분에 대해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 저 스스로도 반성을 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이에 환경도시도위원회는 잠시 정회를 선언한 뒤, 논의를 거쳐 제주도가 보완 제출한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제주 4차산업혁명 펀드 출자 동의안'은 논의를 하지 않기로 하고 심사보류시켰다.

이번 심사보류로 올해 3월에 제출된 해당 동의안은 두 번의 심사보류를 겪으면서 제372회 임시회로 넘어가게 됐다. 372회 임시회는 오는 5월 16일에 개회된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