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유엔 특별보고관 "제주 4.3 특별한 관심 갖고 지원"

기사승인 2019.03.20  16:06:44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4·3평화공원 방문…위령제단 참배

파비앙 살비올리(Fabian Salvioli) 유엔 특별보고관이 20일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4.3희생자들의 넋을 달래는 참배를 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국제 심포지엄에서 기조강연을 하기 위해 제주를 방문한 파비앙 살비올리(Fabian Salvioli) 유엔 특별보고관이 20일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4.3희생자들의 넋을 달래는 참배를 했다.

파비앙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은 위패봉안실 방명록에 "여러분들의 정의를 위해 일하겠다"고 서명한 뒤, 행방불명 표석, 발굴유해 봉안관, 희생자 각명비 등을 차례로 둘러봤다.

파비앙 살비올리(Fabian Salvioli) 유엔 특별보고관이 20일 제주4.3평화공원 내 위패봉안실을 둘러보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은 "제주4.3은 분단과 냉전의 산물이며, 한국정부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나 미국정부는 계속 침묵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파비앙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은 "미국의 책임 규명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느냐"고 묻기도 했다.

양조훈 이사장은 "지난해 미국의 책임과 사과를 촉구하는 10만명 이상의 서명지를 주한미대사관에 전달했고, 올해 6월 뉴욕 유엔본부에서 4.3 인권 심포지엄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파비앙 살비올리 특별보고관은 "특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