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광화문 광장서 제주4.3 71주년 맞이 추모행사 마련

기사승인 2019.03.15  09:44:28

공유
default_news_ad1

- 4월 3일부터 5일간 광화문 중앙광장에 추모공간 운영
4월 6일 제주4.3 제71주년 기념 '4.3국민문화제' 개최

제주4.3 71주년을 맞이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다양한 추모행사가 마련된다.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는 4.3항쟁 71주년을 맞아 4.3의 정신을 기리고 추념하는 시민 추모공간과 함께 4.3항쟁의 평화 인권 메시지를 담은 4.3국민 문화제를 준비하고 있다.

4월 3일부터 5일간 광화문 중앙광장에서 시민들을 맞이하게 될 이 행사는 "4370+1, 봄이 왐수다"라는 표어 아래, 지난해 70주기의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라는 메시지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시민들이 제주4.3에 대해 편안하게 이해하고 감성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획했다.

"4370+1, 봄이 왐수다"의 봄은 71년간 겨울처럼 봉인돼 아직도 풀지 못한 숙제로 남겨져 있는, 그래서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처럼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바라는 염원을 담았으며,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4.3특별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돼 4.3의 피해 조사에서 명예를 회복하는 법률로 개정돼 정명을 찾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다.

그리고, 매해 4월이 되면 봄날보다 아픔을 더 되새겨야 했던 아픈 '봄'을 넘어, 생명이 꿈틀대는 희망처럼 시민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청년들을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4월 3일부터 5일간, 시민들이 제주4.3의 의미를 되새기며 희생자를 추념할 수 있는 시민 추모공간과 종단별 추념의례가, 주말인 6일과 7일에는 다각도로 4.3을 이해하고 참여할 수 있는 체험 공간과 함께 '4.3국민문화제'가 진행될 예정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