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김태석 의장, "일방적 정책 추진 도민 양분"

기사승인 2019.03.14  15:19:02

공유
default_news_ad1

- 14일 제370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개회…도민의견 수렴 강조

김태석의장이 14일 제370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개회사를 하고 있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도민의 삶에 대해 "더 이상의 갈등구조가 아닌 소통과 상생이 필요하다"며 "한쪽을 외면한 일방적인 정책 추진은 도민을 양분하게 될 것이며, 양분된 도민사회에 얻을 수 있는 것은 없다"며 도민의견 수렴을 강조했다.

김태석 의장은 14일 제370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개회사를 통해 "제주의 환경과 개발 그리고 악화되고 있는 도민의 삶에 대해 더 이상의 갈등구조가 아닌 소통과 상생이 선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장은 "지금 제주도에는 환경을 비롯한 여러 문제에 대해 사회의 합의가 절실하다"며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정치의 복원과 대화의 장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의장은 "미세먼지를 비롯한 다양한 환경문제는 우리에게 제주의 가치는 무엇이며, 어떤 것을 우선순위로 생각해야 하는지를 심각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김 의장은 "환경에 대한 개발과 보전이라는 양분화된 논리가 아닌 제주의 미래 가치를 위한 선택이 필요하고, 제주의 환경가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면 제2공항을 포함해 어떤 개발사업도 과감히 유보할 수 있는 논의구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김 의장은 "우리가 주민의 삶과 환경가치를 외면한 개발정책을 선택한다면 제주의 자연의 가치는 잘 간직 될 수 없다"며 "앞만 보고 달리는 성장위주의 길인지 모두가 함께하는 공존의 길인지 선택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 의장은 "최근 언론을 통해 알려진 필리핀에서 반송된 문제의 생활 쓰레기 출처가 제주도라는 사실을 들었을 때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가 없었다"면서 "그동안 지켜온 청정 제주는 이제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주 역시 다른 나라 관광지역처럼 개발이익에 소외된 채 악화된 환경만을 감수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고, 그렇게 되면 우리 아이들에게 쓰레기와 환경문제에 봉착한 제주를 물려줄 수 밖에 없다는 것.

김의장은 "우리가 계속 가야할 길을 향한다면, 좌고우면할 필요없이 다음 길을 선택해야 하며 어떤 선택이 제주도의 경쟁력을 강화시키며, 도민의 이익에 부합되는지를 고민해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제주도 대표 2019-03-14 16:17:03

    저 늙어서 입만 나부대는 진취적인 기상이라고는 1도없는 저 노인네를 누가 제주의 의~장으로 뽑아 밥먹고살게끔해주었노?저런 배에 기름 잘잘오르고 밥먹고 살만한 늙은노인네가 과연 제주도 젊은 후손들을위해서 뭐를 했고 무엇을 할수 있을까?제주도 신공항 반대하는 토박이들 청탁이나받고 입만 나불어대고는 제주발전에는 1도 관심 없는 필요악의 저 늙은 존재는 당장 처단하라!신고 | 삭제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