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 제2공항 도민설명회 반발속 '파행'

기사승인 2019.02.14  14:58:50

공유
default_news_ad1

- 14일 오후 성산농협 예정…반대측 계단 봉쇄 저지
대치 10여분만 국토부 철수…찬·반 충돌로 변질

[제주도민일=문서현 기자]국토부는 14일 오후 2시30분 성산일출봉농협에서 '제2공항 사전타당성 및 기본계획' 도민설명회를 개최하려 했으나, 반대측의 강력반발에 부딪히며 결국 개최하지 못한채 파행됐다.

제주 제2공항 도민설명회가 격렬한 반발에 부딪히며 결국 무산됐다.

국토부는 14일 오후 2시 30분 성산일출봉농협 2층 회의실에서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연구결과와 '제주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추진방향 등에 대한 도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이같은 소식에 반대측은 물리적 충돌도 불사하며 강력 저지를 표명한 바 있다.

도민설명회에 앞서 성산농협 앞은 반대주민들이 대거 운집, '제2공항 STOP', '제2공항 원전재검토', '기본계획 용역 중단'등의 피켓을 들며 계단을 막는 등 전운이 감돌았다.

경찰도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개 중대 200여명을 배치하는 등 혹시 있을 물리적 충돌에 대비했다.

[제주도민일=문서현 기자]국토부는 14일 오후 2시30분 성산일출봉농협에서 '제2공항 사전타당성 및 기본계획' 도민설명회를 개최하려 했으나, 반대측의 강력반발에 부딪히며 결국 개최하지 못한채 파행됐다.

오후 2시 25분께 국토부와 용역 관련자들이 도착하자 분위기는 심각해졌다.

반대주민들이 제2공항 원천무효, 국토부 해체 등을 외치며 2층으로의 진입을 막아선 것.

약 10분여간의 대치 끝에 국토부 직원들이 계단에서 물러서며 소강상태로 접어들었고, 국토부 직원들이 농협을 떠나면서 상황은 종료됐다.

[제주도민일=문서현 기자]국토부는 14일 오후 2시30분 성산일출봉농협에서 '제2공항 사전타당성 및 기본계획' 도민설명회를 개최하려 했으나, 반대측의 강력반발에 부딪히며 결국 개최하지 못한채 파행됐다.

파행 직후 강원보 반대측집행위원장은 "이런 설명회를 하기 위해서는 서로 협의하고 찬성과 반대측이 모여 공평히 설명하는 자리를 만들어달라고 요구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강 위원장은 "어제(13일) 발표해서 오늘(14일) 치르는 졸속 설명회로 일방적이고 통과의례 요식행위"라며 "정중히 돌려보냈고, 새로운 절차를 진행해서 다시 갖겠다는 입장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같은 입장발표 직후 찬성측은 '설명을 들을 권리는 있는것 아니냐'며 국토부를 돌려보낸 것에 항의하며 일촉즉발의 상황이 연출되며 찬·반 대립 양상으로 변질됐다.

문서현·허성찬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