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주소방본부, 이사철 가스사고 주의보 발령

기사승인 2019.01.23  11:29:10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본부장 조인재)는 신구간(1.25~2.1)을 맞아 조리기구, 가스용기 탈.부착 부주의로 인한 가스사고 발생 위험성이 증가 할 것으로 예상 됨에 따라 24일자로 "이사철 가스 사고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부터 최근 10년간 제주지역의 가스사고는 총 22건이 발생해 34명(사망1, 부상33)의 인명피해와 6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소방안전본부는 "이사철 가스 사고 주의보"를 발령하고 신구간(이사철) 소방안전대책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우선 LPG 판매시설업체 등 323곳에 화재예방 협조 서한문을 발송하고, 도내 아파트 등 LPG 집단 공급시설 관계자에 대한 안전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신구간 기간 동안 소방순찰을 강화해 안전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키로 했다.

지상파방송.전광판.BIS정보시스템을 활용, 가스사고 주의보 자막 송출 및 안전관련 기관.단체에 전파, 재난문자 발송 등 도민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한편, 가스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이사 시 렌지, 조리기구 등을 철거할 경우 전문 가스판매점에 연락해 실시하고, 호스막음 조치여부 및 가스용기 연결 호스, 중간 밸브 등에서 가스가 누설되지 않는 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또한, 가스 누출 시 중간밸브, 용기밸브를 잠궈 가스 공급을 차단하고 환기를 시킨 후 판매점 등에 연락해 보수를 받고 안전하게 사용해야 한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