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관덕정 광장 활성화, 진통 끝 '재추진'

기사승인 2019.01.22  11:17:24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 기본계획 수립…2030년까지 286억원 투입
문제됐던 '차없는 거리' 배제…다각도 주민의견 수렴

주민반발에 부딪혔던 관덕정 광장 복원사업이 '차 없는 거리'를 제외하고 재추진된다.

22일 제주도에 따르면 관덕정 광장 및 주변지역 활성화 방안을 담은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기본계획은 관덕정 광장 일대를 정비해, 정주인구와 유동인구를 유입시켜 원도심을 활성화에 중점을 뒀다.

2030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되며 총사업비는 정주환경 조성 168억원, 보행중심 교통체계 개선 99억원, 지역정체성 및 역사성 강화 19억원 등 20개 사업에 286억원이다.

당초 관덕정 광장 복원은 '차 없는 거리'를 골자로 추진하면서 주민반발에 부딪혔었다.

2017년 2월 열린 첫 주민설명회는 주민과 행정간 고성이 오가며 신경전이 벌어졌고, 50여분만에 주민들이 빠져나가며 결국 파행된 바 있다.

대안도 없이 막연하게 '차 없는 거리'로 조성한다는 것은 원도심 재생이 아닌 신항만 개발을 위한 포석이라는게 주민들의 반발 이유였다.

이에 제주도는 차없는 거리 조성 백지화를 표명하고 주민합의에 나섰다. 지역주민과 관계전문가가 참여하는 T/F팀을 구성해 13차례의 회의, 사업방향에 대한 주민 설문조사, 주민협의체 등 기본계획 수립에 있어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사업을 보면 원도심 내 가용부지를 활용하고 환경을 개선해 다양한 세대가 어울리는 공간을 조성하게 된다.

구)제주시청 부지를 활용한 문화·복지시설 확충, 빈공간·빈집 활용 어울림 콘텐츠 개발, 노후주택 정비 및 상가를 리모델링한다.

또한 낙후된 보행·교통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전선지중화 및 거리화단 조성, 교통환경 개선, 교통체계 조정 등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지역자원 스토리텔링 등 역사자원 부활, 주민주도 마을해설사 양성 및 소통공간 조성, 제주도 돌담거리 조성 등을 통해 제주만의 색깔을 입힌다는 전략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주민의견 수렴에 최선을 다했다"며 "중·장기 사업은 세부과제별로 추진부서(기관)를 지정해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