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체육계 미투 '화들짝' 제주도 실태조사 추진

기사승인 2019.01.15  11:28:29

공유
default_news_ad1

- 폭언·폭행·성폭력 등 전수조사…합숙훈련 체계 개선 방침

[제주도민일보DB]제주도체육회관.

빙상계와 유도 등 최근 붉어진 대한체육회 성폭력 파문과 관련 제주도가 부랴부랴 대책마련에 나섰다.

15일 제주도에 따르면 체육계 성폭력 예방 긴급대책과 더불어 도차원의 실태조사에 나선다.

우선 지도자와 선수에 대한 성폭력 예방교육의 철저한 이행과 주기적 상담, 신고자에 대한 보호망을 가동한다.

또한 온·오프라인을 통한 고충처리 시스템을 마련해 선수들의 고충사항을 파악할 예정이다.

특히 정부계획과 연계해 폭언·폭행 및 성폭력 등의 전수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아울러 직장운동경기부 선수들을 각종 폭력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특정인 중심의 선수발굴·육성과 단순 성과 지상주의(메달획득)을 엄격히 지양하는 한편, 훈련장소의 폐쇄성 및 합숙훈련 방법 체계도 개선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올해 도체육회 조직문화혁신 사업으로 연중 추진할 계획"이라며 "선수들의 고충해소와 체육계 조직문화 혁실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 수시 점검 등을 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 댓글많은기사 / 최신댓글

disPuteArticle_1_m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